행안부, 서산 남부산업단지 조성 ‘재검토’ 지시
상태바
행안부, 서산 남부산업단지 조성 ‘재검토’ 지시
  • 박두웅
  • 승인 2018.11.23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검토 사항 보완...내년 3월 중앙투자심사 받아야

 

서산 남부산업단지 조성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최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결과, 재검토 지시가 떨어졌기 때문. 13일 서산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최근 제3차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결과, 남부산단에 대해 미분양 대책 등 보완을 요구하는 재검토 의견을 담은 공문을 시로 내려 보냈다는 것이다.

그동안 서산시는 민간개발방식에서 공영개발방식으로 바꾸고, 면적도 대폭 축소하는 등 좌초 위기에 있던 남부산업단지(오남·장동 일원)를 살리기 위해 공을 들여왔다.

서산시는 기 조성된 산업단지가 입주기업들로 포화하면서 기업유치를 위한 새로운 산업단지 조성이 시급한 상황이지만, 이번 재검토 지시로 지연이 불가피하고, 더 늦춰질 경우 산업단지 지정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까지 대두되고 있다.

남부산단 조성은 지난 2010년 시는 지곡·대산 등 북부로 편중된 산업단지를 분산 배치,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지난 2010년 2월 ㈜대우건설과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2012년 4월 충남도로부터 산업단지 지정승인을 받았다. 면적은 85만 8000㎡ 규모인 데다가, 이미 진입도로 보상비 등 국비 84억 6300만 원이 들어갔다.

그러나 사업자인 ㈜대우건설이 타 지자체에서 조성한 산업단지 분양이 저조, 자금 압박 등을 받으면서 별다른 진척이 없자, 지난해 서산시는 충남개발공사와 공동 개발하는 공영개발방식으로 궤도를 수정, 새 활로를 모색했다.

면적도 기존 85만 8000㎡에서 49만 5000㎡로 대폭 축소 시켰으며, 추진 사업비는 서산시와 충남개발공사가 각각 500억 원씩 부담, 1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였다.

서산시의 관계자는 “충남개발공사와 재검토 지시사항을 보완해 내년 3월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받아야 하지만 심사통과를 장담할 수 없어 고민”이라며 쉽지 않은 일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