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충남도내 소, 돼지, 닭 축사지도’ 제작

“축종별 사육 두수․면적․밀도 등 공간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박두웅l승인2018.02.08l수정2018.02.08 14: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충남의 소, 돼지, 닭 축사별 위치정보에 기반한 ‘축사지도’가 나왔다.

1월 29일 충남연구원은 도내 축사(소, 돼지, 닭)의 위치자료를 바탕으로 축종별 사육두수, 축사면적, 축사별 사육밀도를 분석한 정책지도 21호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충남연구원 최돈정․강마야․김기흥 박사 등 연구진은 “이번 정책지도는 충남도 농정국의 협조로 지난 해 기준 13,688개의 축사정보를 공간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한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충남은 12,167개 축사에서 313,563마리의 소를 키우고 있는데, 그 면적은 모두 6,812,960㎡로 축사 당 평균 28마리를 키우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소 축사가 가장 많은 시군은 홍성군(1,981개)이며 소를 가장 많이 키우는 시군 역시 홍성군(47,473마리)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소 축사면적은 예산군과 홍성군이 각각 약 820,000㎡로 가장 넓었다. 또한 축사가 가장 많은 상위 3개 읍면동은 홍성군 홍동면(301개), 부여군 은산면(297개), 공주시 우성면(276개) 등이었다.

다음으로 도내 돼지축사는 모두 1,410개이며 총 2,642,338㎡ 면적에서 2,166,069마리를 사육해 축사 당 평균 1,536마리를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돼지 축사와 사육 두수를 보유한 시군은 홍성군(410개 축사에서 515,109마리 사육)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돼지 축사 면적도 홍성군(674,633㎡)이 가장 넓었고, 읍면동 중에서는 보령시 천북면이 228,281㎡로 가장 넓었다.

마지막으로 도내 닭 축사는 총 1,052개이며 총 2,394,598㎡ 면적에서 44,244,972마리를 사육해 축사 당 평균 42,058마리를 키우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가장 많은 닭 축사와 사육 두수를 보유한 시군은 천안시(131개 축사에서 6,996,213마리 사육)로 나타났다. 반면 닭 축사 면적이 가장 넓은 시군은 부여군(304,194㎡)으로 나타났고, 읍면동 중에서는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이 71,088㎡로 가장 넓은 닭 축사면적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번 연구 책임자인 충남연구원 최돈정 박사는 “이 축사지도는 도내 축산과 환경 관련 정책의 기초자료로 의미가 크다”며 “2016년부터 구축해온 가축질병, 구제역 매몰지, 조류독감 자료 등과 융․복합한다면 향후 축산 문제 해결을 위한 보다 입체적이고 과학적인 연구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문의는 최돈정 초빙책임연구원 010-5021-7260.


박두웅  simin1178@naver.com
<저작권자 © 서산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웅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임직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6-804 서산시 안견로 265 2층(동문동)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665-1412   |  팩스 : 041)665-1413
사업자등록번호 : 316-81-26582   |  발행인 : 류종철  |  편집인 : 박두웅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창연 편집부장
Copyright © 2018 서산시대. All rights reserved.  |  inews7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