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배 크고 두배 빠른 어업지도선 만든다
상태바
세배 크고 두배 빠른 어업지도선 만든다
  • 박두웅
  • 승인 2017.07.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초 투입 목표 건조 사업 박차…180톤·최대 속도 27노트

현재보다 톤수가 세 배 많고, 속도는 두배 빠른 새로운 어업지도선이 내년 초 충남서해에 투입된다. 도는 내년 3월 취항을 목표로 ‘충청남도 어업지도선’ 대체 건조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충남어업지도선은 △연근해 어선 안전조업 및 불법 어업 단속 △해난사고 예방
및 구조 △불법 어구 철거 등 깨끗한 어업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100억 원을 투입, 경남 거제에 위치한 아시아조선에서 건조 중이다.
규모는 길이 46.4m, 폭 7.5m, 높이 3.6m로 180톤 급이며, 최대 승선 인원은 40명이다.
선체는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과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한다.
주 기관은 선체 규모에 맞게 3916마력짜리 고속디젤엔진 2기를 장착하며, 추진기는 수심과 어구 등 장애물이 많은 서해 여건을 감안해 워터제트 방식을 채택했다.
이 같은 제원에 따라 새 충남어업지도선은 최대 27노트(시속 50㎞가량)의 속력을
낼 수 있으며, 활동 해역도 연안에서 충남최서단 격렬비열도까지 연근해 지역으로
확대된다.
현재 운항 중인 어업지도선과 비교하면, 선체 무게는 63톤에서 3배 가까이, 속력은
14노트에서 2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도는 대체 건조 충남어업지도선이 현장
에 투입되면 △선박과 승선원 안전 확보 △어선 등의 재난 시 대응 능력 향상 △안전조업 지도 및 어업질서 확립 △충남 전 해상 운항 및 기동성 확보 등의 효과를 올릴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민호 도 수산자원과장은 “충남어업지도선 대체 건조는 현재의 어업지도선이 1995년 건조돼 낡고 작아 사고 위험이 있고, 불법 어업 지도·단속, 불법 어구 철거를 비롯한 행정대집행과 같은 업무 수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매년 1∼2억 원의 수리비가 드는 등 한계 상황에 봉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도는 이번 충남어업지도선 건조에 맞춰 명칭 공모를 실시한다. 해양건도 충남
의 이미지에 걸맞는 도전적이고 진취적인 선박 명칭 선정을 위해 추진하는 이번 공모는 1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도민 등을 대상으로 한다. 응모는 충남넷 홈페이지(http://www.chungnam.go.kr) 공모전 코너를 통해 하면 되며, 도는 심사를 통해 해양건도 충남을 상징할 수 있고, 누구나 쉽게 기억하고 발음할 수 있는 명칭을 뽑을 계획이다.
심사 결과는 오는 9월 14일 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뒤 개별 통보하며, 당선작
은 도지사 표창과 부상을 수여하고, 내년 3월 취항식에 초대해 시승 기회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