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에 여자 아기 낳았슈~”
상태바
“이집에 여자 아기 낳았슈~”
  • 김기숙
  • 승인 2017.01.2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추 빼고 걸어 논 금줄 보면 안다
▲ 여자아이가 태어나 고추는 빼고 내 건 금줄

옛날에 어른들은 집안에 산달이 있는 산모가 있으면 문종이를 사다 잘 두었다.

그리고 아기를 낳으면 여자인지 남자인지 확인하고 짚으로 왼손새끼를 드문드문 꼬아서 문종이 한 장으로 적당하게 잘라서 숯과・솔가지・고추를 꿰는데 만약에 여자아이가 태어나면 고추는 빼고 금줄을 대문에다 걸었다.

아기 태어난 것을 신성시하여 부정을 타지 말 것이며 부정한 사람도 들어오지 못하게 한 것이다. 부정은 주로 초상집을 더 규제했다. 비가 오면 금줄을 걷어 비를 맞지 않게 두었다 비가 개이면 다시 걸기도 했다.

수석동 어느 집에 반가운 소식이 있다. 딸이 아기를 낳았는데 금줄을 띄웠다는 소문이다. 친정어머니는 산후조리원에서 산후조리를 하려고 문의를 하니까 한 달에 육백만 원이라고 하더란다. 비용이 너무 버거워 출·퇴근하는 산후 도우미를 집으로 데려와 금줄을 띄우고 조리를 한다고 했다.

이웃들도 궁금하지만 금줄 때문에 못 들어간다. 못 들어 가는 게 아니라 일부러 안 들어 가는 것이 아기에 대한 예의다. 품값은 하루에 육만 원 저렴하고 마음도 편해서 좋단다. 요즘 경제가 워낙 어렵다 보니까 “아기를 낳아도 걱정이라고, 하면서 세상 돌아가는 상황이 이러니 젊은이들이 아이를 낳겠느냐”고 했다.

그래도 우리 동네에 펄럭이던 금줄이 자주 등장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