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대 문단
상태바
서산시대 문단
  • 김기숙
  • 승인 2016.08.21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 알머리 없는 농심

 

어제는 재래시장에 구경 갔다

잘 차려입은 사모님

배추 흥정 하다가 살며시 뒤로 뺀다

웃기는 소리 허들 말어

무 배추 값 천 원 때문에

안량한 사모님 네들

모피 옷 몇 천만 원 짜리는 안 비싸구

무 배추가 그렇게 비싸냐

배추 한포기

천 원 며칠을 먹고 사는데

배추랑 무가 밭에서

미아가 되어서

얼어 죽을 때

누가 말한 마디

대변해 주었느냐

속 알머리 없는 농심

그 밭에서

몇 천 몇 백을 집어 먹었어도

다시 찾아가 밭을

어루만진 것도 농민이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