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풍에 돛 단 ‘두 자녀 무료 아파트’
상태바
순풍에 돛 단 ‘두 자녀 무료 아파트’
  • 박두웅 기자
  • 승인 2021.08.31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사업…입주 후 두 자녀 출산 시 임대료 전액 감면
양승조 지사가 청년, 신혼부부 등 30여 명과 충남행복주택 아산 첫 사업 현장을 방문, 견본주택을 점검한 뒤 인근에서 소통·공감 토크를 가지고 있다.
양승조 지사가 청년, 신혼부부 등 30여 명과 충남행복주택 아산 첫 사업 현장을 방문, 견본주택을 점검한 뒤 인근에서 소통·공감 토크를 가지고 있다.

입주 후 두 자녀 출산 시 임대료를 내지 않고 거주할 수 있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이하 충남행복주택)’이 순풍에 돛을 달고 순항 중이다.

아산 첫 사업은 견본주택을 마련해 입주자 모집을 서두르고 있고, 당진 등 5개 시군 현장에서도 첫 삽을 뜨고 건설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에 따르면, 충남행복주택은 주거비 부담이 적은 주택 공급을 통한 결혼 및 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도가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추진 중인 저출산 극복 핵심 사업 중 하나다.

도는 브랜드명을 충남 꿈비채로 정한 건설형 915호와 매입형 100호 등 총 1015호의 충남행복주택을 내년까지 공급할 계획이다.

건설형 중 아산 첫 사업은 최근 견본주택을 마련, 96일 일반에 공개한다.

배방읍 북수리 일원 아산배방월천지구 공동주택 2블럭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25582의 부지에 건축연면적 72440, 지하 2, 지상 825층 규모다.

공급 면적별 세대는 36(18) 60세대, 44(20) 180세대, 59(25) 360세대 등 총 600세대다.

30일 현재 공정률 60%를 기록 중인 아산 첫 사업은 다음 달 27일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낸다.

이어 101125일 입주 청약 신청을 받고, 내년 12월 당첨자를 발표하며, 같은 해 7월 입주를 시작한다.

천안시 사직동 28호 규모의 충남행복주택은 내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파일공사와 흙막이 설치를 마무리했다.

당진시 채운동에 100호 규모로 내년 12월 준공하는 충남행복주택은 흙막이 설치와 사토 반출을 진행 중으로, 공정률 5.3%를 기록하고 있다.

서천 군사와 홍성 내포, 예산 주교 등에 25, 75, 87호 규모로 건설 중인 충남행복주택도 내년 810월 준공을 목표로 흙막이 설치 및 사토 반출 등을 진행 중이다.

매입형 중에서는 천안 10, 보령 3, 서산 7호 등 20호에 대한 공급을 마쳤다.

이 중 천안 두정동 매입형 입주자의 경우, 지난해 12월 입주 10여 일 만에 자녀를 출산하며 충남행복주택 첫 임대료 감면 수혜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매입형 잔여 80호 중 4호는 매입을 마치고 입주 중이며, 76호는 주택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충남행복주택 보증금은 3000만 원5000만 원으로 표준임대보증금과 비슷하고, 월 임대료는 크기에 따라 9만 원, 11만 원, 15만 원이다.

충남행복주택은 특히 입주 후 한 자녀를 출산하면 임대료의 50%, 두 자녀 출산 시에는 100%를 감면받게 된다.

거주 기간은 기본 6년에 자녀 출생에 따라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한편, 양승조 지사는 이날 청년, 신혼부부 등 30여 명과 아산 첫 사업 현장을 방문, 견본주택을 점검한 뒤 인근에서 소통·공감 토크를 가졌다.

소통·공감 토크는 충남행복주택 입주 모집 홍보 동영상 시청, 대화, 저출산 극복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은 국민 공모를 통해 꿈꾸다의 ’, 빛나다의 ’, 사랑채할 때 그 를 합성한 충남 꿈비채라는 이름을 얻었다라며 충남 꿈비채는 기존 공공임대주택과 차별해 더 저렴하고, 더 넓고, 더 좋은 육아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혁신적인 주거 모델을 정립했다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이어 충남 꿈비채는 주거 불안으로 결혼과 출산을 주저하는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충남은 청년과 신혼부부들을 위해 더 좋은 주거제도를 만들고, 청년에게 꿈과 희망을 비추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