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교정...여성의 경우 15세 이전, 남성은 18세 이전이 좋아
상태바
치아교정...여성의 경우 15세 이전, 남성은 18세 이전이 좋아
  • 서산시대
  • 승인 2021.03.20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의학 과목과 교정

유덕우 원장의 치아건강꾸러미-②
유덕우 원장 서산중앙허브치과
유덕우 원장 서산중앙허브치과

치과의사의 정식명칭은 구강악안면외과의사이니 외과 의사로서 수술하는 의사입니다. 외과 특성상 수술을 위한 준비를 많이 해야 합니다. 비용적으로는 주로 인테리어, 유니트 체어라는 앉는 진료대, 씨티 촬영기와 구내 엑스선 장치, 수술기계, 소독과 멸균 장치, 에어 흡입장치니 컴프레셔, 또 각종 기구나 재료니 하는 많은 것들 준비에 들어갑니다.
9개의 임상과 중에 알아야 할 임상과는 교정, 보존, 구강내과, 구강외과, 치주과, 보철과 정도로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치과 치료는 치아 분야 즉 단순히 쉽게 말하는 치아(이빨은 동물에게나 하는 단어임. 예를 들어 동물의 머리를 대갈, 동물의 입을 주둥이. 이처럼 이빨은 낮은 말로 부르는 단어이므로 사람의 치아는 치아라고 불러야 좋을 것으로 생각함)로 국한되지 않습니다.
치아와 주변 조직 뼈와 주변 근신경조직, 연관된 피부, 턱관절로 연관된 조직을 다루는 과로, 치아와 연관된 조직을 뺀다면, 사람의 얼굴에서 눈과 코를 뺀 나머지를 다루니 면적으로 보면 얼굴의 대부분을 다룹니다.
몇 년 전, 보톡스의 얼굴 시술이 치과의사도 합법적으로 시술할 수 있는 영역이라 대법원이 판결하였고, 악안면 구강외과에서는 쌍꺼풀 수술, 코뼈 수술과 코 높이는 수술 즉, 융비술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동네 치과를 갈 때는 치아 문제를 위주로 방문하시기 때문에 어려운 영역은 생략하고 주로 치아에 국한된 야기를 할까 합니다.
먼저, 교정 분야는 아시다시피 교정력이란, 약한 외력(gram에서 수백 gram 정도)을 주면 치아가 외력에 천천히 이동하는 생리 현상을 이용한 치료법으로, 다른 치과 분야도 마찬가지로 비교적 최근 30년 이내에 유행한 치료법입니다. 주로 성장기 청소년기에 시작하며 그 시기에 해야 확연히 빠른 효과와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치료과입니다.
아름다운 남녀를 보면 평균적으로 치아가 가지런하다는 것을 미루어 알 수 있듯이 대중매체에 노출되는 연예인들은 필수적으로 아름다운 용모의 바탕이 되는 치아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고 최진실 씨와 배우 이병헌, 미국의 톰 크루즈나 여배우 앤 해써웨이 등은 사람의 맘을 쏙 빼앗는 미소를 가졌는데, 이들에게서는 참 아름다운 치아와 예쁜 미소 선을 볼 수 있습니다.
백만 불짜리 미소란 말이 있듯이 살다 보면 그 사람에게 화가 나 있어도 환하고 시원한 치아 미소를 보면 금방 화가 풀리는 경험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치아뿐만 아니라 치아의 밝기, 크기, 입술의 두께와 입술라인 등은 아마도 사람만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미소를 만들 수 있고. 이런 아름다운 미소만으로도 우리는 그 사람을 미인이라 칭할 수 있습니다. 나아가 아름다운 이와 배열은 그 사람의 미소를 한층 배가시키기도 합니다. 후자의 경우를 살펴보면 여배우의 경우 화려한 이목구비는 가지고 있지 않은 배우지만, 영화 은교의 여배우 김고운 씨의 아름다운 미소를 예를 들 수 있을 것입니다.
아름다운 미소를 만드는데 성형외과적 수술로는 한계가 있습니다. 얼굴의 중심에 있는 치아라는 바탕의 요소를 참고해서 교정해 주어야 할 것입니다.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애니메이션 회사 디즈니의 만화영화를 보면 아름다운 만화 주인공들은 눈부시게 희고 가지런한 치아를 보게 되는데, 이것은 현대문명에서 치아의 미적 중요성에 동의하는 개념이 될 것입니다.
교정 전문의사들이 일반적으로 성장기에 치료 시작을 권하는 것은, 치근이라는 뿌리가 완성되지 않은 관계로 상악과 하악의 뼈가 물러 성장 패턴을 관찰하면서 치료의 방향을 수정· 완급 조절하기 용이하기 때문입니다.
이 시기는 보통 여성의 경우 첫 월경이 시작하는 전 시점인 15세 이전, 남자의 경우 연골이 뼈와 단단히 융합하기 전인 18세 이전에 시작을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