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소...임금이 내린 사약 성분, 현재는 반도체 산업에 널리 쓰여
상태바
비소...임금이 내린 사약 성분, 현재는 반도체 산업에 널리 쓰여
  • 서산시대
  • 승인 2021.03.16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소의 바닥상태 전자배치 모형
비소의 바닥상태 전자배치 모형

나폴레옹 1세는 러시아 원정에 이어 워털루 전투에서 패배하고 프랑스 황제의 자리에서 쫓겨났다. 그리고 남대서양 한 복판에 있는 세인트헬레나(Saint Helena)섬에 유배됐다. 1659년 영국의 동인도회사가 이 섬을 차지하고 1815년부터 그가 죽던 1821년까지도 영국 직할 식민지의 사법권 아래에 있었으니 적국의 황제였던 나폴레옹의 유배가 녹록지 않았을 것은 자명하다.

천하를 호령하던 나폴레옹도 51세라는 나이로 죽을 때까지 이 섬을 벗어나지 못했다. 그의 죽음을 둘러싼 의문은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공식적인 사인은 위암이지만 독살설도 있다. 독이 든 포도주를 마시고 중독으로 사망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원인으로 꼽히는 것은 당시 벽지에 함유된 안료로 인한 중독이다. 그의 머리카락에서 어느 물질이 나왔기 때문이다. 바로 오늘날 독약으로 잘 알려진 비소이다. 우리나라에도 유배된 역적에게 임금이 내린 사약의 성분이었다. 지금은 반도체 산업에 널리 쓰이는 원소이다.

☞ICEMAN
☞ICEMAN

비소는 오래전부터 사용됐던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1991년 유럽 지역의 빙하에서 기원전 3,300년 무렵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인류의 미이라가 발견됐다. 발견된 지역명에서 따 아이스맨 외치(Oetzi The Iceman)라 불렀다. 외치의 두발에서 고농도의 비소가 발견되어 그의 직업이 광부였을 거라 추측했는데, 구리 광산에서 채굴된 구리에 비소가 많았기 때문이다.

☞POISON
☞POISON

 

POISON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아온 독극물이다. 로마의 네로 황제가 이복형제를 독살할 때도 비소가 쓰였으며, 이탈리아의 유력자였던 보르자(Borgias) 가문에서는 정적에게 비소를 탄 포도주를 대접했다. 사실 순수한 비소에는 독성이 없지만 산소와 결합하면 맹독인 산화비소가 발생하기 때문에, 자연 상태에서 구할 수 있는 비소화합물은 모두 독성 물질인 셈이다

As

33

원자가전자 : 5

원자량 : 74.9216g/mol

전자배열 : [Ar]3d104s24p3

arsenic

비소

준금속

 
김병민 한림대 나노융합스쿨 겸임교수
김병민 한림대 나노융합스쿨 겸임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