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엔 각자 다르게’ 2040 나이대별 메이크업 포인트
상태바
‘새해엔 각자 다르게’ 2040 나이대별 메이크업 포인트
  • 서산시대
  • 승인 2021.02.01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리의 뷰티레시피 33
사진=코스모폴리탄
사진=코스모폴리탄

트렌드는 분명 존재하지만 나이불문 무작정 따라하다 보면 어색함이 드러난다. 세련된 모습을 유지하고 싶다면 유행은 살리고 나이대별 분위기를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 새해엔 옷을 맞추듯 꼭 어울리는 메이크업으로 나만의 감각을 색다르게 디자인해보자.

# 20, 싱그럽고 깨끗한 메이크업

막 메이크업을 시작한 만큼 아직 메이크업이 능숙하지 않을 터. 따라서 자외선 차단과 보습, 윤광 등 다양한 기능을 함유한 아이템을 골라 메이크업 단계를 최소화하는 것이 시간과 비용 모두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스무 살 청춘의 가장 큰 장점은 깨끗하고 맑은 피부인만큼 커버와 밀착이 우수한 쿠션 제품을 선택해 얼굴 안쪽에서부터 얇게 펴 발라 투명하고 촉촉한 피부를 표현하는 것만으로도 화사한 인상을 연출할 수 있다.

여기에 과하지 않은 자연스러운 색조를 더하면 사랑스럽다. 피치 계열의 아이섀도를 활용해 눈에 포인트를 주고 초보도 쉽게 그릴 수 있는 펜슬타입 아이라이너로 점막을 채우듯 아이라인을 그려 자연스러운 눈매를 연출한다. 마지막으로 풋풋함을 강조하기 위한 핑크빛 파스텔 톤의 치크로 좀더 화사한 피부톤을 연출한다. 누드 톤이 가미된 핑크, 코럴 등 립 메이크업으로 마무리하면 봄 과일 같이 싱그러운 스무 살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 30, 매력을 어필할 수 있는 메이크업

꿈보다는 현실을 바라봐야 할 것 같은 30. 요즘 서른은 서른, 잔치는 끝났다의 서른이 아니다. 이제 30대를 시작하는 그녀들에게 서른은 끝난 잔치가 아닌 보다 매력적인 젊음의 시작을 의미하는 단어다. 새해가 돼도 여전히 청춘인 그녀들에게는 보다 성숙하고 세련된 미()를 어필할 수 있는 메이크업이 필요하다. 모던한 느낌의 아이 메이크업과 매혹적인 레드 계열의 립 포인트만으로도 여전히 어려 보이지만 성숙미를 겸비한 여인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한다.

늘어난 잡티에 자신도 모르게 파운데이션을 여러 번 덧바르는 것은 금물. 기미, 잡티는 두꺼운 파운데이션이 아닌 컨실러로 살짝 커버해 피부의 투명함을 살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잡티를 커버한 후에는 가볍게 쿠션제품이나 파우더로 두드려 마무리한다.

적절한 아이 메이크업과 립 메이크업은 30대만의 성숙함을 표현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단 눈과 립을 모두 과하게 강조하면 자칫 부담스러울 수 있는 만큼 둘 중 하나에만 포인트를 주는 것을 추천한다.

과감한 레드립을 선택했다면, 강하지 않은 베이지 계열의 아이섀도를 펴 발라 적절히 음영감을 연출하고 펄이 들어간 골드섀도를 눈 밑 언더라인에 덧발라 은은하고 깊이 있는 눈매를 만들어 성숙미를 어필한다.

# 40, 우아한 엘레강스 메이크업

당당한 40대를 시작하는 그녀들이라면 무조건 가리기 위한 메이크업이 아니라 유·수분 밸런스를 맞춰 깔끔한 피부톤을 유지해 나가며 우아함을 한층 부각시키는 메이크업 비법이 필요하다. 40대의 메이크업은 주름, 모공, 잡티 등 걱정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하지만 별다른 노하우 없이 무작정 그런 것들을 가리겠다고 덧바르다 보면, 가뜩이나 건조한 겨울에 더 갈라지는 피부만 만들 뿐이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파운데이션을 사용하기 전 프라이머 이용을 추천한다. 프라이머로 모공을 가려 피부를 정돈하면 보다 매끈하고 깨끗한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 특히 프라이머는 유분을 흡수해 메이크업이 잘 밀착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수분으로 메이크업이 지워지는 것을 방지해줘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이는데 효과적이다.

아이섀도를 바르기 전에도 약간의 프라이머를 눈가에 발라 유분기를 잡은 뒤 브라운 계열의 아이섀도를 활용하면 한층 은은하고 고혹적인 느낌의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와인 또는 누디한 계열의 코랄 컬러 립스틱을 입술 전체에 골고루 바른 후, 립글로스로 마무리 해주면 흔들림 없이 오래가는 엘레강스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박솔리 뷰티 에디터
박솔리 뷰티 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