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 배운 할머니들 코로나19 감사 손편지로 감동 전달
상태바
한글 배운 할머니들 코로나19 감사 손편지로 감동 전달
  • 김영선 기자
  • 승인 2021.01.23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생하시는 의료진 선생님들 힘내세요! 여러분을 걱정하는 할머니가...”

고생하시는 의료진 선생님들 힘내세요!’ ‘코로나와 싸우시느라 얼마나 수고가 많으십니까?’ ‘위생수칙 잘 지켜서 고비를 잘 이겨냅시다’ ‘보건소 직원들 덕분에 건강하게 잘살고 있습니다’ ‘사랑합니다,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여러분을 걱정하는 할머니가

추운 한파 속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는 서산시 보건소 의료진들을 위해 60~80대 어르신들의 감사와 위로 편지가 이어져 화제다.

지난 13일 서산시보건소로 9통의 응원과 위로, 감사를 담은 편지가 도착했다.

관내 평생학습센터 등 각 지역 교실에서 시가 운영하는 한글 배움교실의 수강자인 어르신들이 마음을 담아 손수 작성한 것.

어르신들은 우리가 코로나19 속에도 건강하게 지내고 한글을 배울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시 직원들과 의료진 덕분이라며 마음을 담아 편지를 작성했다.

또한, 서산시보건소 의료진을 위해 떨리는 손으로 한 자 한 자 눌러 쓴 손편지를 전달해 달라며 시에 보내왔다.

손편지에는 전쟁 속에 살고 있는 듯 모두가 지쳐가는 상황 속에도 고생하는 의료진들 덕분에 잘 견디고 있다. 잊지 않겠다. 의료진도 조금만 더 힘내 달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외에도 이름 모르는 천사들 덕분에 무사히 잘 있어요” “어려운 현장 속에서 함께 울고 계신 선생님들의 노고가 헛되지 않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건강하세요등 응원이 봇물쳤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어르신들이 보내주신 손편지로 의료진들도 큰 힘을 얻을 것이라며 더 힘내서 시민의 안전과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온 힘을 쏟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