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살 통장님, 20년 넘게 ‘주민 손과 발’
상태바
86살 통장님, 20년 넘게 ‘주민 손과 발’
  • 박두웅 기자
  • 승인 2021.01.22 0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춘동, 임낙수 통장 23년째 통장직 수행
오은정 부춘동장(오른쪽)이 19일 지역 최고령 통장인 읍내12통 임낙수(86) 통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은정 부춘동장(오른쪽)이 19일 지역 최고령 통장인 읍내12통 임낙수(86) 통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산시 부춘동에서 지역 최고령 통장이 탄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부춘동(동장 오은정)19일 동장실에서 읍내12통 임낙수(86)통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마을 주민들의 추천으로 다시 통장직을 연임하게 된 임 통장은 올해 86세로 손자는 물론 증손자까지 있다.

젊어서 우정공무원으로 일한 임 통장은 퇴직 후 지난 1999년부터 지금까지 20년 넘게 통장직을 이어오고 있다.

평소 꾸준한 아침운동으로 86살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정정한 데다 마을 청소부터 경로당 관리, 각종 공문서 처리까지 온갖 마을 일을 챙겨와 주민들의 두터운 신임을 얻고 있다.

지난해에는 시 관련 부서와 의회를 설득해 마을의 가장 큰 숙원인 경로당 개소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냈다.

임 통장은 마을 발전을 위해서는 한 살이라도 젊은 사람이 일하는 게 낫기에 통장을 그만둘까 수도 없이 생각해봤다주민들이 믿고 다시 한 번 신임해준 만큼 힘 닿는 데까지 더욱 열심히 마을 일을 챙기겠다고 말했다. 임 통장의 임기는 이달 말부터 20241월 말까지 3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