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다시 책상을 갖다
상태바
엄마, 다시 책상을 갖다
  • 서산시대
  • 승인 2021.01.1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점엄마의 200점 도전기-41
신혼초 모서리가 날카로운 책상과 거실 테이블, 거추장스러운 홈바 의자가 보금자리를 차지했다.
신혼초 모서리가 날카로운 책상과 거실 테이블, 거추장스러운 홈바 의자가 보금자리를 차지했다.

미래에 태어날 아이는 염두에 두지 않고 가구를 골랐다. 결국 모서리가 날카로운 책상과 거실 테이블, 거추장스러운 홈바 의자는 옷방으로 배척당한 채 무용지물로 전락했다.(테이블을 섣불리 꺼냈다가 아이 눈가가 찢어지는 사태 발생 ㅠㅠ)

그 방은 이후 여러 가지 물건이 차곡차곡 쌓이면서 옷방 겸 창고방으로 탈바꿈했다. 지저분한 모습을 숨기려 문을 꽁꽁 닫아두자 북쪽 방 특유의 냉기가 감돌았고 어두침침한 분위기마저 풍겨왔다.

두 딸을 키우며 삶의 방식도 하나씩 달라져간 최윤애 교사
두 딸을 키우며 삶의 방식도 하나씩 달라져간 최윤애 교사

아이들이 조금 크면서 거실테이블은 모서리보호시트를 붙여 거실로 내 놓았지만 여전히 책상위에는 의자와 범퍼침대 가드, 이외의 자잘한 물건들이 쌓인 채로 있었다. 매트와 트램펄린, 장난감을 배치해 놀이방으로 바꾸려 했지만 차고 스산한 기운은 어쩔 수 없었다.

한편, 나는 복직을 앞두고 변화를 원했다. 나태해진 생활에 종지부를 찍을 터닝 포인트가 필요했다고나 할까. 고민하던 중 나의 하루는 430분에 시작 된다라는 책을 알게 되었고 저자 김유진 변호사의 조언대로 새벽기상을 결심했다.

‘5시에 눈을 뜨고 양치, 세수 후 따뜻한 차 한 잔으로 하루를 시작하리라. 2시간 동안 책을 읽거나 운동을 하거나 글을 쓰거나, 그 무엇이 되었든 오롯이 나만을 위한 시간으로 채우리라. 아내와 엄마로 살던 5년을 뒤로하고 나 자신을 찾으리라.’

그러려면 나만의 독립적인 공간이 필요했다. 그동안 나의 독서 공간은 주방이었는데, 그 곳은 가족 누구에게나 오픈된 저잣거리 같아서 무언가를 집중하기란 여간 곤란한 것이 아니었다. 남편과 상의 끝에 옷방 겸 놀이방 겸 창고방정리에 돌입했다. 물건을 옮기고 위치를 바꾸자 감쪽같이 분위기가 바뀌었다. 그렇게 서재 겸 놀이방이 탄생했다.

책, 독서대, 노트북과 스탠드, 발받침대 등으로 잃었던 공간, 잃었던 책상이 생겼다.
드디어 책, 독서대, 노트북과 스탠드, 발받침대 등으로 잃었던 공간과 책상이 생겼다.

나는 책, 독서대, 노트북과 스탠드, 발받침대로 영역 표시를 했다. 비로소 잃었던 내 공간, 내 책상이 생긴 것이다. 고개를 뒤로 하면 알록달록한 놀이매트에 인형, 장난감이 즐비하지만 책상 앞에 앉으면 그곳은 나만의 성지가 된다.

맛있고 향기로운 과일허브차까지, 하드웨어는 세팅되었으니 다음은 실천할 차례다. 아이를 재우면서 밤 10시에 자고 새벽 5시 알람을 듣자마자 벌떡 일어나 차를 마시며 나만의 시간을 보낸 지 오늘로써 3일째. 인스타그램을 보며 새벽기상을 하는 사람이 많다는 사실에 놀랐다. 후발주자로 새로운 세계에 진입하게 되었다는 점이 설렌다. 자기계발과 성찰의 시간을 통해 새로운 인생의 여명을 밝히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