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애써 키운 마늘 갈아엎는다
상태바
올해도 애써 키운 마늘 갈아엎는다
  • 김석원 기자
  • 승인 2020.05.17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계약재배한 밭, 평당 9천5백 원에 산지폐기
팔봉면 양길리 한 농가에서 마늘을 갈아엎고 있다.
팔봉면 양길리 한 농가에서 마늘을 갈아엎고 있다.

 

올해도 마늘이 과잉생산되면서 가격 폭락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정부가 산지폐기·수매·수출 등 대책을 내놨지만, 마늘 생산 농민들은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16일 서산시 경우 농협과 계약재배 한 팔봉면 양길리 한 마늘농가에서는 정성스럽게 키운 마늘을 수확을 얼마 앞두고 평당 95백 원에 마늘을 산지폐기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농산물판매가 저조한데다 마지노선인 인건비마저도 못 건지는 현실에 농민들의 한숨이 깊다.

정부가 마늘, 양파의 수급안정을 목표로 오는 7월에 출범하는 마늘양파의무자조금은 농민들에게는 먼 이야기로 들린다.

지난 5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 등에 따르면 올해 마늘 예상 생산량은 평년대비 17% 증가한 36t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마늘 재배면적(25376)이 평년에 비해 773(3.1%) 늘어난 상황에서 작황이 아주 좋은 것이 주된 요인이다. 농협 관계자는 재배면적이 증가한데다 월동기의 기온이 오르고 비가 적당히 내리면서 마늘 생산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마늘의 수급안정을 위해서는 5t의 마늘을 유통 시장에서 격리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우선 마늘 15000t을 산지에서 폐기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채소가격안정제 예산과 긴급가격안정사업비 등을 활용해 농가에게 지금까지 투입한 생산비를 보전해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3월에도 7000t을 산지에서 폐기한 바 있다.

또 농식품부는 1t의 마늘을 수매·비축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농협을 통해서도 15000t을 수매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 수출과 소비촉진을 통해 1t 이상의 마늘을 처리한다는 방침도 마련했다. 농식품부는 수출물류비 확대지원 등을 통해 4000t의 마늘을 해외에 내다 판다는 계획을 세웠다.

마늘 생산 농민들은 마늘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폭락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면서 당국의 근본적인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도 388000t의 마늘이 생산되면서 심각한 생산과잉 문제가 빚어졌다.

농민들은 우선 수입 마늘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전국마늘생산자협회 이태문 정책위원장은 정부가 연간 6t의 마늘이 수입되고 있는 상황을 방치한 채 임기응변식 대응책만 내놓고 있다면서 우리 농업의 핵심적인 작물 중 하나인 마늘 산업을 지키기 위해서는 수입물량을 통제할 수 있는 대책이 빨리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농민들은 또 정부가 정확한 소비자조사를 실시한 뒤 그 자료를 공표함으로써 마늘생산자들이 자율적으로 마늘 생산량 조정에 나설 수 있도록 하는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