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장리 고분군 역사적 가치 재조명...활용방안 강구해야
상태바
부장리 고분군 역사적 가치 재조명...활용방안 강구해야
  • 박두웅
  • 승인 2019.10.3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시대 지방통치와 담로제」 학술세미나 개최
「백제시대 지방통치와 담로제」 학술세미나
「백제시대 지방통치와 담로제」 학술세미나

 

서산향토문화연구소(소장 박성호)는 지난 1029() 서산문화원 공연장에서 백제시대 지방통치와 담로제란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금번 세미나는 부장리의 고분군의 출토유물을 기반으로 백제시대 지방통치 체제를 이해하고, 지배세력과 담로지역을 비정함으로써 우리지역의 역사적 가치를 정립하고자 마련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한성기 백제 재지사회 내 상호작용이란 주제로 공주대학교박물관 이현숙 실장을 시작으로 공주대학교 박물관 이훈 교수의 부장리유적의 축조세력과 담로, 끝으로 백제 지방통치와 담로제란 주제로 한밭대학교 강종원 교수의 발표가 있었으며, 이어 공주대학교 정재윤 교수, 동방문화재연구원 이호형 원장, 국립부여무화재연구소 이성준 실장이 토론자로 참여해 종합토론으로 세미나를 마무리했다.

 

동문동에 사는 이 모 씨는 백제시대 대중국교통의 중심지로 금동관모, 환두대도 등 국보급 유물을 품고 있는 부장리 고분군의 역사적 가치를 뒤로한 채 고분군에 대한 보호나 활용방안이 답보상태인 시점에서 금번 세미나는 많은 것으로 생각하게 하는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서산향토문화연구소 박성호 소장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지역주민들에게 부장리 고분군의 가치를 인식시키고, 적극적인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