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잘 사는 충남’ 만든다
상태바
‘더불어 잘 사는 충남’ 만든다
  • 박두웅 기자
  • 승인 2019.10.0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 돈암서원서 제11회 지방정부회의 개최
제11회 지방정부회의 개최
제11회 지방정부회의 개최

충남도는 930일 논산 돈암서원 응도당에서 제11회 충청남도 지방정부회의를 개최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도내 시장·군수 14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회의는 도정 현안사항 논의, ·군 건의사항 추진상황 보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안건 특성상 논의 과정을 공개하지 않은 이날 회의에서는 충청남도 농·어민수당 도입 2020년 아동·보육 지원 확대 ·군별 보훈수당 지급 격차 해소 등 총 3가지 안건에 대해 심도 깊은 토의를 진행했다.

또 제910회 지방정부회의에서 시·군이 건의·제안했던 사항들에 대한 검토 결과와 추진 상황 등도 서면으로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지난해 출범한 민선7기 도정은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이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5대 목표와 116개 공약사업을 확정해 지난 1년여 동안 쉼 없이 달려왔다아기수당 지급, 3대 무상교육 실시, 75세 이상 어르신 버스비 무료화, 더 행복한 주택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지역 현안을 국책사업화 하는 한편, 시행착오는 과감히 털어내며 보다 높은 도정 성과 창출을 위해 정교하게 정책을 가다듬어야 한다면서 도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평택오성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충청산업문화철도 건설,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KBS 충남방송국 설립,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 등은 우리의 확고한 의지와 더욱 뜨거운 열정을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아기와 어르신, 농민과 어민, 농촌과 도시 등 그 누구도 차별 없이 더불어 잘 사는 충남을 만들기 위해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야만 한다오늘 지방정부회의를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를 찾고, 도와 시·군이 상생발전 할 수 있는 지혜로운 해법을 찾아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