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봉어촌계 어민들, 꽃게 도난에 분통
상태바
팔봉어촌계 어민들, 꽃게 도난에 분통
  • 김석원 기자
  • 승인 2019.08.2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림만에서 일부 낚시꾼 그물 찢고 훔쳐
손창은, 박필남 부부(팔봉면 호1리)는 일부 낚시꾼들이 꽃게를 훔쳐가 꽃게 수확의  기쁨도 잠시 뿐이라며 분개했다.
손창은, 박필남 부부(팔봉면 호1리)는 일부 낚시꾼들이 꽃게를 훔쳐가 꽃게 수확의 기쁨도 잠시 뿐이라며 분개했다.

 

대풍어을 기대하고 있는 꽃게에 양심불량의 낚시꾼이 찬물을 끼얹고 있다.

지난달 621일부터 820일까지였던 금어기가 풀려 가로림만 바다에서 첫 수확인 한참인 가운데 꽃게잡이 어민들의 얼굴에 웃음이 피어야 하지만 지난 24일 서산시 팔봉면 호1리에 사는 어부 손창은, 박필남 부부는 그렇지 못하다.

어렵게 꽃게 그물을 쳐 놓고 수확하러 가보면 일부 레져배를 이용한 낚시꾼들이 낚시를 하면서 새벽에 보는 사람이 없는 틈을 타 꽃게를 통째로 훔쳐쳐가기 때문.

더구나 낚시꾼들은 꽃게(수산물)만 가지고 가는 게 아니라 한 개당 55천 원 하는 그물을 뜯고 가져 가면서 그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꽃게 도난사고는 이 부부외에도 인근 많은 어부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손창은 어부는 올 해 지은 감자. 양파. 마늘 값도 폭락해 속상한데 그나마 바닷가에서 가을 첫 소득인 꽃게에 대한 기대를 양심불량의 낚시꾼들이 망가뜨리고 있다절도사건에 대해 해당기관에 신고를 해도 해결이 안된다.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요청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