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안건해소위, 보령 해저터널 공사 현장 점검
상태바
충남도의회 안건해소위, 보령 해저터널 공사 현장 점검
  • 최미향 기자
  • 승인 2019.07.18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수만 가두리 양식장 등 폭염 대비책 마련, 고수온 강한 어류 입식 주문

 

▲ 충남도의회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위원장 장승재)가 국내에서 첫 번째이면서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긴 보령 해저터널 공사 현장을 방문해 점검‧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충남도의회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위원장 장승재)가 천수만 가두리 양식장 및 국내에서 첫 번째이면서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긴 보령 해저터널 공사 현장을 방문해 점검‧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방문은 여름철 폭염과 집중호우를 대비하여 가두리 양식장 및 지방하천과 지방어항의 현장실태 및 보령 해저터널의 하행선 방향이 지난 6월 10일 관통돼 양방향 굴착을 마친 상황에서 공사 추진 실태를 확인하여 안전한 공사 현장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방문에서 천수만 대야도 가두리 양식장을 찾은 위원들은 양식 어류의 상태 및 수온을 확인하고 양식 어민들과 입식 어종과 양식 환경 개선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15일 보령 해저터널 하행선(국도 77호, 보령~태안 1공구) 공사 현장을 찾은 위원들은 그동안 추진 현황 및 굴착 방식, 해수 방수와 배수 방법, 터널 내 비상상황 발생 시 대응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 등 세상에서 제일 안전한 터널이 될 수 있도록 완전무결한 공사 추진을 당부했다.

또한 수평배수층과 제방 성토 공사 중인 서산 석남천과 호안 공사 중인 도당천을 찾아 사업 추진사항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공사 현장 안전 관리 및 집중호우 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점검을 주문했다.

한편 16일에는 서산 간월도항 재정비 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사업 진척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주민들과 도민들이 지방어항을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철저한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장승재 위원장은 “보령 해저터널은 단지 충남의 보령과 태안을 하나로 연결해 주는 것을 넘어 대한민국의 서해안을 하나로 이어주는 기념비적인 존재”라며 “안전한 터널이 될 수 있도록 철저한 공사 추진과 함께 지속적인 점검과 확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름철 폭염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두리 양식장과 공사 현장에서는 대비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보령~태안 1공구 공사는 해저터널 6.9km를 포함한 8km 구간으로 2021년 3월 준공 예정이며, 2공구 공사는 1.8km의 해상교량을 포함해 6.1km 구간으로 올해 12월 준공 예정이다.

또한 천수만 가두리 양식장에서는 2013년 85어가 53억원(500만 마리), 2016년 73어가 50억원(377만 마리), 2018년 9어가 29억원(155만 마리)의 피해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