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미 시인, 다섯 번째 시집 『상처에 사과를 했다』 출간
상태바
오영미 시인, 다섯 번째 시집 『상처에 사과를 했다』 출간
  • 김영선
  • 승인 2019.03.20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처에 사과를 했다』오영미 시인 다섯 번째 시집

 

오영미 시인이 다섯 번째 시집 『상처에 사과를 했다』(시와정신)를 출간했다.

윤석산 한국시인협회 회장은 “시는 삶의 한 궤적이다. 시는 우리들 삶을 노래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단순한 삶에의 노래가 아니라, 보다 진지하고 보다 속 깊은 삶을 들여다보고, 또 반추하며 부르는 노래이다. 오영미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인 『상처에 사과를 했다』를 읽다보면 무심히 살아온 날들에서 어느 날 문득 ‘너와 나 사이에 봉창이 있었다는 걸’ 발견한다거나, 또는 백일홍 붉게 핀 개심사 배롱나무 아래에 가서는 ‘실컷 울고 싶은’ 자신을 새삼 만나기도 한다. 이번 오영미 시인의 시집은 때로는 자신도 몰랐던 또 다른 자신을 발견해 나가는, 그런 과정을 차분히 읽어낼 수 있는 시집”이라고 말했다.

오영미 시인은 충남 공주에서 태어나 공주에서 성장하였고, 충남 서산에 살고 있다. 계간 『시와정신』 시 부문 신인상으로 등단하고, 한남대 문예창작학 석사를 수료하였다. 한국문인협회 서산지부장을 역임하였으며 한국시인협회, 충남문인협회, 충남시인협회, 한남문인회, 서산시인회와 소금꽃동인 활동을 하고 있다.

시집으로 『벼랑 끝으로 부메랑』 『올리브 휘파람이 확』 『모르는 사람처럼』 『서산에 해 뜨고 달뜨면』이 있고, 에세이집으로 『그리운 날은 서해로 간다 1, 2』가 있다. 또한, 오영미 시인은 2019년도 충남문인협회 정기총회에서 부회장으로 당선되어 서산지역뿐 아니라 충남지역 문인들의 공감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