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균씨 죽음 제대로 수사하라”

김용균 대책위 ‘책임자 엄중 처벌 촉구’ 검찰에 고소고발 박두웅l승인2019.01.09l수정2019.01.09 14: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태안화력발전소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 관계자와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가 18일 대전지검 서산지청 앞에서 사고 책임자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용균 시민대책위 제공.

 

태안화력발전서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는 8일 김용균씨 부모와 함께 한국서부발전 대표 등을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대책위와 김용균 씨 부모는 이날 오전 대전지검 서산지청 앞에서 책임자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원청인 한국서부발전과 대표, 관계자 등 12명, 하청업체인 한국발전기술과 대표를 비롯한 6명 등 총 2개 법인 18명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한국서부발전 대표 등이 살인,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업무상과실치사 등 혐의를 적용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또 “한국서부발전 등이 안전조치 의무를 다하지 않아 2014년 보령화력발전소, 2017년 태안화력 3호기 등에서 비슷한 사고가 이어졌다”며 “사고 이후 현장이 청소되는 등 훼손되고, 작업중지 명령을 위반한 것에 대해서도 엄중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도 “우리가 원하는 것은 용균이 죽음을 철저히 조사해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라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시민대책위 법률지원단장을 맡은 송영섭 변호사는 “사측은 컨베이어 운전원들이 설비 점검, 낙탄 제거 업무 중 협착사고를 당할 수 있는 것을 알면서도 노동자의 설비 개선 요구를 거부해 사망사고를 용인했다는 점에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가 성립된다”고 강조했다.


박두웅  simin1178@naver.com
<저작권자 © 서산시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웅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임직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6-804 서산시 안견로 265 2층(동문동)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665-1412   |  팩스 : 041)665-1413
사업자등록번호 : 316-81-26582   |  발행인 : 류종철  |  편집인 : 박두웅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창연 편집부장
Copyright © 2019 서산시대. All rights reserved.  |  inews77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