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미갤러리, 권학봉 작가 초대전
상태바
여미갤러리, 권학봉 작가 초대전
  • 방관식
  • 승인 2016.11.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수민족의 삶 담은 ‘산위의 사람들’
▲ 권학봉 작가의 작품 ‘리수족의 새해 맡이’ <사진 여미갤러리>

여미갤러리(관장 조선희)에서는 15~20일까지 소수민족의 내면을 드러낸 권혁봉 사진작가의 ‘산위의 사람들’ 전시회를 개최 중이다.

권학봉 작가는 아시아 전역의 소수민족인 고산족을 찾아다니면서 촬영한 결과물로 “피사체의 내면으로 들어가 숨겨진 아름다움을 들춰내고 있는 인물 사진들에서 많은 것을 느끼게 해 준다”는 사진애호가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소수민족들의 삶을 고스란히 담아낸 작품들은 현대화의 물결 앞에서 이제는 사라져가고 있는 전통문화의 파편을 찾아내 우리의 잃어버린 한 조각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한다.

조선희 관장은 “권 작가의 사진은 관광 상품으로 전락한 건조한 표면이 아니다. 피사체의 내면으로 들어가 숨겨진 아름다움을 들춰내고 있는 인물 사진들에서 많은 것을 느끼게 해 준다”며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권학봉 작가는 단국대학교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하고 디자이너로 활동하다 사진가의 길을 걷고 있으며 알라미와 게티이미지의 기고 사진가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사진커뮤니티 사이트 ’스트로비스트 코리아‘를 운영 중이며 한국과 태국에서 집필 활동 및 다양한 기고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