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어정 7월 건들 8월’
상태바
기자수첩 ‘어정 7월 건들 8월’
  • 김석원 기자
  • 승인 2016.08.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원 지역기자

올 여름은 특히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가 지속되어 그 어느 해보다 힘든 여름인 듯하다.

하지만 최근 며칠 전부터 아침저녁이면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등 무더운 여름도 한풀 꺾여가고 있는 것을 느낀다. 가을의 절기가 시작되는 입추도 지났으니, 새로운 계절을 기다리는 마음이 설레기만 하다.

사람들은 가을을 생각하면 누구나 풍요와 평안을 생각한다. 일 년 동안 땀 흘려 가꿔온 것들이 풍성한 열매를 맺고 그걸 수확하는 기쁨이 가득한 계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입추 절기가 무색하게 당분간 폭염이 계속 될 것이라는 예보가 이어진다. 기상청에 따르면 작년 입추와 비교, 올해 입추인 7일은 최고기온 35도 최저기온 26도로 예년에 비해 각각 2도가 높아졌다.

입추는 24절기 중 열세 번째 절기로서 대서(大署)와 처서(處署)의 사이에 들어 있으며,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시작점으로 흔히 입동(立冬) 전까지를 가을이라고들 여긴다.

입추 무렵의 날씨는 일년 농사를 결정짓는 중요한 시기였기 때문에 입추 즈음의 날씨로 점을 치는 ‘날씨점’이 보통일이기도 했다. 입추 무렵 하늘이 맑으면 풍년이라 여기고 비가 닷새이상 계속되면 날이 맑기를 바라는 기도를 올리기도 했다고 한다.

입추라는 이름에 걸맞게 가을 준비에 들어가는 시기이지만 이 시기 농민들은 좀 여유를 부려도 될 만큼 한가함을 즐기기도 했던 것 같다. ‘어정 7월 건들 8월’이란 말로 알 수 있듯 어정거리다 7월 보내고 다시 건들거리다 보면 8월도 금세 지나가는, 지금이 딱 그런 때이다.

입추 무렵에는 김장용 무와 배추를 심어 가을철 김장 대비에 들어간다. 옛 사람들은 입추 기간을 닷새씩 세 부분으로 나눠 입추 직후에는 서늘한 바람이 불고 그 다음엔 이슬이 진하게 내린다고 여겼다. 마지막 기간에는 가을을 알리는 매미(쓰르라기)가 울며 가을을 알린다고 전하고 있다. ‘입추 때는 벼 자라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한창 벼가 익고 곡식이 여무는 시기이기도 하다.

이상기온의 여파인지 24절기가 살짝 어긋나기도 하지만 입추가 지나면서 문득 가을이 머지않았음이 가슴속 깊이 느껴진다. 어쩌다 피부로 느끼는 밤 바람결이 가을을 잉태하고 있는 것 같다면 너무 앞서간 것일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