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게 진 폼 워때유~”
상태바
“지게 진 폼 워때유~”
  • 김기숙
  • 승인 2016.05.30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네서 유일하게 하나 남은 지게
▲ 수석동 한 모내기 현장에서 지게를 진 청년 모습

들판은 요즘 농기계들의 세상이다.

써래, 쟁기, 이앙기, 모 실어 나르는 기계, 트렉터 등 동네마다 조용하지 못하다. 옛날에는 우마차가 자갈이 깔린 신작로로 다니면서 못단이나 볏단을 나르는 유일한 운송수단이었고, 좁은 논두렁은 지게로 져 날랐다.

지난주에 수석동 한 모내기 현장에서 지게로 모를 져 나르는 한 청년을 보았다.

“어허, 요즘 누가 모를 지게로 져 나른댜~?” 사진 찍는 기자에게 그 청년은 “왜 찍는데유~. 신문에 내려구유~. 지게를 진 폼 워때유~.”

“논두렁이 너무 좁아서 지게로 져 날라야 해유~.”

“지려거든 많이 좀 지고 가지.”

기자의 농담에 한 바탕 웃음이 인다. 청년이 진 지게는 동네서 유일하게 하나 남은 지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