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항 VS 서산항 ‘명칭변경’ 갈등
상태바
대산항 VS 서산항 ‘명칭변경’ 갈등
  • 박두웅
  • 승인 2016.04.25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항’으로 변경해 항만 및 도시의 국제적 인지도와 브랜드 가치 높여야
‘기반시설 확충이 먼저’, 주민 의견무시 경제논리만 앞세운 ‘일방적 명칭변경 불가’

지난 15일 개청 20주년을 맞은 대산지방해양수산청 기념식장에서 차태황 청장의 “대산항 명칭을 서산항으로 변경하고...”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대산 주민들의 집단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해 6월 11일 서산상공회의소 대산항 명칭 변경에 관한 건의를 내면서 촉발된 서산시와 경제단체, 지역주민 간의 갈등이 수면 아래로 가라 앉았다가 다시 증폭되는 양상이다.
당시 상공회의소는 대산항의 명칭이 ‘읍’ 단위에 기반해 세계적인 국제 무역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서산항으로의 명칭변경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지역 주민들은 경제논리만 앞세운 ‘일방적 명칭변경’이라며, 해양수산부에 주민 반대 의견서를 제출했다.
대산 지역주민들은 “1991년 대산항이 무역항으로 지정됐고, 25년이 지난 지금 대산항은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지정돼 전국 31개 무역항 중 전체 물동량 6위 규모로 유류화물 처리량 3위를 달성해 그 위상을 대·내외에 드높이고, 대산항의 명칭으로 서산시의 성장 동력은 물론 서해안 중부권의 거점항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대산항 발전을 위해서 명칭변경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기반시설 확충이 중요하다는 본질을 외면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한편 대산읍주민자치위원회(김기진 위원장)에서는 5월로 예정된 이완섭 시장 초청 토론회에서 대산항 명칭 변경 문제에 대해 집중 질의할 것으로 알려져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대산의 지명 유래

망일산에서 대산 지명 유래
4세기 이전까지 거슬러 올라가

대산은 서산시 북쪽에 위치한 읍이다. 남쪽을 제외한 3면이 가로림만으로 에워싸여 있다. 동쪽의 가로림만은 대호방조제로 인해서 대호(大湖)가 되었다. 북쪽의 해안에 한화토탈·현대석유화학·대산산업단지가 있다.
본래 대산은 홍주의 월경지였다. 행정 지명으로 쓰이기 시작한 것은 『여지도서』에서 대산면(大山面)이 처음이다. 이후 관할 동리의 변동이 있었지만 줄곧 서산군 관할로 있다가  1991년 대산읍으로 승격하였다. 1995년 도농통합으로 서산시에 속하게 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중국 요녕성의 광개토대왕비문에 "호태왕이 백제의 성 58개를 공략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거기에 대산한성(大山韓城)이 나오는데, 이것은 대산 읍내에 있는 성일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들이 있다.
이 내용을 받아들인다면 대산(大山)이라는 지명은 4세기 이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세종실록지리지』에도 "대산포(大山浦)는 군 북쪽 42리에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대산포는 군 북쪽 57리, 조립부곡(助立部曲)은 군 북쪽 53리에 있다. 지금은 대산곶(大山串)이라 일컫는다"는 기록이 나온다.
1619년(광해 11)에 간행된 호산록(湖山錄) 산천조에서 “대산(大山)! 그 산은 바다 가운데 꿇어 앉은 듯하고, 맑은 날에 산 정상에 오르면 먼 곳까지 잘 보인다”라고 하여 이는 큰 산과 연관하여 대산의 연원을 말해주는 것으로 생각된다. 여기에서 말하고 있는 대산은 망일산(望日山)으로, 망일산은 서산의 서북부 지역에서 높이 우뚝 솟아오른 해발 302m의 산이다. 이 산 정상에 오르면 사방으로 시계가 탁 트여 공군 레이더 기지가 자리 할 만큼 좋은 입지적 여건을 갖추고 있어 위용과 기품이 있는 명산이다. 이로써 큰 산이라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망일산에 연유되어 대산이란 지명이 유래되었다고 한다.
대산이란 지명이 문헌에 기록된 것을 살펴보면 태종실록 1412년(조선 태종 12) 8월 20일 3번째 기사에 ‘배를 잘 관리하지 않은 충청도 대산만호(大山萬戶) 박의손(朴義孫)을 논죄하다ʼ라는 기록이 있고, 세종실록 1426년(세종 8) 8월 16일 정축조에 충청도 감사와 절제사가 합동하여 아뢰기를 “도내에 있는 서산의 다리곶, 흥양, 토진, 맹곶 등 네 개의 목장을 친히 답사하여 살펴보니 불편한 점이 있어 - 중략 - 대산곶은 수초가 풍부하고 목장 축조하는 공역도 편리하게 되었으니 - 중략 - 큰 말은 대산곶에 방목하고 작은 말은 흥양곶에 방목토록 하소서”하니 그대로 따랐다는 기록이 있어 관명으로, 또는 지명으로 쓰였음을 알 수 있다.
대산! 하면 느낌이 좋은 듯하다. 사용하기 시작한 역사도 길고, 무엇보다 자랑스러운 것은 대산이란 이름이 바뀐 적이 없다는 것이다.

‘서산항’으로 명칭 변경 주장 요지
국제적 인지도와 브랜드 가치

(사)한국항만경제학회 주관으로 서산시청 제2청사 회의실에서 지난해 10월 16일 개최된 ‘항만 명칭이 지역발전과 항만의 국제경쟁력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토론회 발표를 살펴보면 명칭 변경 요지를 알 수 있다.
당시 주제발표자로 나선 경상대 김시현 박사는 “항만의 브랜드 가치 향상은 국제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도시 전체의 성장을 촉진하므로 ‘대산항’을 지역명인 ‘서산항’으로 변경해 항만 및 도시의 국제적 인지도와 브랜드 가치를 적극 높여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제언했다.
인천항만연수원 김병일 교수는 “대산항의 경우, 명칭 체계에 따른 혼돈을 야기해 국내 항만에 낯선 해외선사나 무역업체들이 배후경제권의 규모나 수용력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줄 수 있으며, 이는 곧 낮은 인지도로 인해 기항지 선택에 있어 매력이 약화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지역신문 서산타임즈 이병렬 대표는 “대산항은 1991년 국가관리무역항으로 지정될 당시 도시명칭인 ‘서산항’이 아닌 ‘대산항’으로 명명됐으며, 지금까지 서산시와 항만 마케팅에 있어 불필요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고 있다”며 “시민들이 이 문제를 수면위로 끌어올려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서산시 역시 상공회의소의 입장에 뜻을 같이하며 “서산항으로의 명칭 변경이 지역 주민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당시 문성철 항만물류과장도 “이제는 항만 명칭 변경을 적극 검토할 시점이라며, 기업의 브랜드가 고객을 창출하는데 지대한 역할을 하듯 대산항의 명칭을 인지도가 높은 서산시 명칭을 사용하여 항만의 물동량 확보와 관광객 유치를 활력있게 견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해미 공군 비행장을 활용해 민항 비행장을 추진 중에 있는 서산공항과 명칭이 일원화가 돼야 대규모 기반시설들이 서산공항, 서산항이란 동일한 명칭 사용으로 시너지 효과가 상승 될 것이라며, 이미 잘 알려진 서산육쪽마늘, 서산어리굴젓, 교황이 방문한 도시 서산 등 서산의 브랜드와 함께 해야 대산항이 조기에 활성화 하는데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대산주민들 입장

명칭변경 관련 주민의사 무시 행정에 ‘격분’
물동량 6위 업적은 ‘대산항’ 이름으로 이뤄진 일

▲ 김기진 대산읍주민자치위원장

대산항 서산항 명칭 개명은 서산상공회의소가 주도하고 서산시가 동참하는 모양새지만 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준공과 더불어 명칭변경이 예고되고 있어 주민들의 반발이 심상치 않다.
특히 개청 20주년을 맞아 윤학배 해수부 차관이 참석한 자리에서 대산지방해양수산청 차태황 청장이 공식적으로 거론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대산읍발전협의회는 “25년 간 대산항이라는 명칭으로 국제적으로 통용되고 있고, 향후 항명이 대산의 발전에 지장을 초래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비용과 혼선을 야기할 개명은 할 필요가 없다”며 기존 입장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대산읍발전협의회(회장 신상인)는 “대산항의 발전을 위해서는 명칭이 아니라, 기반시설 확충이 중요하다는 본질을 외면한 것”이라며 “국가관리 무역항 중 읍 단위 명칭을 사용하는 항은 대산항 뿐이라는 주장은 왜곡된 것으로 서천의 장항항이 있고, 지방관리무역항 중에도 장승포, 삼천포, 옥계항이 있다”며 “주민의 사전 동의 없이 개명한다는 것은 후안무치한 일로 결사반대”라고 강조했다.
대산발전회는 “대산항은 전국 31개 무역항 중 전체 물동량 6위, 유류화물 처리량 3위 달성하며 서산시의 성장동력은 물론 서해안 중부권의 거점항으로 대산항이란 명칭을 갖고 이루어진 성과”임을 강조했다.
대산읍주민자치위원회 김기진 위원장은 “무엇보다 주민이 배제된 의사결정 과정이 문제다. 서산시 성장동력 이면에는 개발과 환경문제로 희생을 강요 당하고 있는 대산주민들이 있다. 이들의 가슴에 또 다시 멍을 들게 해서는 안될 일”이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또한 대산지역 이장단을 비롯하여 대다수 주민들도 “개명을 주장하는 측의 논리라면 대산~당진간 고속도로나 대산공단도 모두 서산으로 바꿔야 한다”며 절대불가를 주장하고 있어 명칭변경에 따른 지역갈등은 앞으로 지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