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상태바
[사건사고]
  • 김창연
  • 승인 2016.03.11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공급·투약한 피의자 검거

500명 투약할 수 있는 양 압수

서산경찰서(서장 김석돈)는 지난해 11월 16일부터 지난달 15일까지 마약류 사범 집중 단속 기간을 설정하고 마약전담반을 편성, A 씨 등 12명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하고, 그중 7명을 구속했다고 발표했다.

A 씨 등은 2015년 11월 초경부터 2016년 2월 말경까지 부산지역에서 점조직 형태로 활동하면서 외국 등 불상 지역으로부터 밀반입한 마약을 서산·태안 지역에 지속해서 공급하고 모텔 등 주거지에서 투약·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마약전담반은 마약 전과자인 A 씨 등이 마약을 거래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거래 장소의 CCTV 및 통신자료 등을 분석해 피의자를 특정할 수 있었고 지속적인 추적 끝에 은신처를 파악, 잠복근무 중 검거했다. 이들로부터 압수한 마약은 메스암페타민 약 15g(5천만 원 상당) 정도로 한 번에 5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이라고 경찰은 발표했다.

김석돈 서산경찰서장은 “앞으로도 적극적인 형사활동을 통해 마약사범을 지속해서 단속해 마약 오남용을 막는 등 국민보건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트 폭력 조직폭력배 피의자 검거

도망치는 피해자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

서산경찰서(서장 김석돈)는 태안 유흥밀집 지역을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신흥폭력조직인 ‘신르네상스파’ 행동대원인 H 씨(남·29)를 연인 간 데이트 폭력범으로 검거해 구속했다.

H 씨는 지난 2월 중순쯤 태안 시내에서 피해자가 운영하는 호프집 앞 노상에서 피해자를 강제로 자신의 승용차에 태워 감금 시키고, 도망치는 피해자를 뒤쫓아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해 안와골절 등 중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H 씨는, 약 3개월 동안 교제하던 피해자가 자신이 ‘조직폭력배’라는 사실을 알고 헤어짐을 요구하며 만남을 회피하자, 이에 격분해 피해자에게 무차별 폭력을 행사하고 도주한 뒤, 경찰 추적을 피해 원룸을 얻어 은신처로 생활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첩보를 입수해 긴급 T/F팀을 편성하고, 피해자와 가족 등 조직폭력배인 피의자의 보복으로 인한 제2차 피해를 우려, 피해자의 신변경호 등 보호활동을 전개했다. 현장 주변 CCTV 및 통신자료 등을 분석해 피의자를 특정하는 등 지속적인 추적 끝에 H 씨의 은신처를 파악해 잠복근무 중 검거했다.

H 씨는 신흥폭력조직인 ‘신르네상스파’ 행동대원으로 활동하면서 여러 번에 걸쳐 폭력사건으로 징역형을 받아왔고 출소한 이후, 자신이 조직폭력배로 활동 중임을 알아차린 피해자가 만남을 거부하자 격분해 분풀이로 이와 같은 범행에 이르게 됐다고 시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