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지난해 ‘7000회’ 돌파
상태바
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지난해 ‘7000회’ 돌파
  • 박두웅 기자
  • 승인 2022.01.19 0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별로는 천안 1563회, 서산 871회, 당진 646회 순
임산부 전용 대형 구급차
임산부 전용 대형 구급차

충남도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임산부119구급서비스 이용 횟수가 지난해 7000회를 웃돌며, 저출산 위기 극복을 위한 충남의 대표 모델로 자리잡았다.

18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이용 횟수는 7054회로 집계됐으며, 이는 20206049회 대비 16.6%, 2019687회와 비교하면 3년새 10배 이상 증가했다.

유형별 이송 현황을 보면 영아 이송이 842회로 가장 많았고, 진료 493복통 266진통 118출산 11회 등이다. 119종합상황실을 통한 응급상담과 현장 처치도 각각 4107, 283회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천안 1563, 서산 871, 당진 646, 홍성 482, 서천 447회 순이다.

임산부 119구급서비스는 분만 가능한 산부인과 병원이 없는 농어촌 지역 임산부가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도록 돕고, 출산 장려와 저출산 극복을 목적으로 201812월 도입했다.

현재 도내 임신 중이거나 출산 후 1년 미만 산모와 영아 모두가 이용 가능하며, 안심 출산을 돕는 임산부 이송 예약제와 24시간 응급의료진 상담서비스, 다문화 가정 임산부를 위한 통역 3자 통화 시스템 등을 통해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6월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내 전 시군에 임산부 전용 구급차로 15인승을 개조한 대형 4대와 11인승을 개조한 일반형 12대를 배치하기도 했다.

도 소방본부는 승차감 개선을 위한 고급형 들것 등 구급장비 보강과 함께 대형 구급차 확보는 물론 임산부가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품질 개선 및 홍보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