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 대출 잔액 작년 말 대비 9.1% 감소
상태바
대부업 대출 잔액 작년 말 대비 9.1% 감소
  • 박두웅 기자
  • 승인 2021.12.01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대출 잔액 277억·이용자 2736명

충남도는 1129일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인 대부업법에 따라 실시한 ‘2021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대부업 실태조사는 올해 630일 기준 도내 등록 대부업 및 대부중개업 180개소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대부업자가 제출한 업무 보고서 등을 기초로 집계했다.

조사 결과, 도내 등록 대부업자(대부중개업자 포함) 수는 180개로 지난해 12월 말(179) 대비 1개 증가했으며, 구체적으로는 개인 대부업자가 2개 증가했고 법인대부업자가 1개 감소했다.

대부업 이용자 수는 2736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말 3039명 대비 9.9%(30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잔액은 2018년 말 232억 원, 2019년 말 2496,500만 원, 2020년 말 3052,800만 원으로 최근 3년간 증가세를 보였으나 올해 들어 감소세로 전환됐다.

올해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대비 9.1%(279,100만 원) 감소한 2773,700만 원이며, 신용 대출이 1271,800만 원, 담보 대출이 1499,200만 원으로 조사됐다.

신용 대출은 지난해 말 1371,300만 원 대비 9.1%(99500만 원), 담보 대출은 1681,500만 원 대비 10.8%(182,300만 원) 줄었다.

송무경 도 경제정책과장은 대출 잔액 감소는 올해 7월 법정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대부 이용자의 금리 부담이 개선됐으나 대부업자의 영업 축소·중단이 늘어난 영향으로 판단된다면서 앞으로 불법 채권 추심 등 대부업 관련 지도 점검을 강화하고 불법 대부 광고에 사용된 전화번호 이용을 정지 조치하는 등 대부업 관련 권익 침해 행위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