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유도원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자”
상태바
"몽유도원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자”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1.11.29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견학술제 개최
지난 26일 서산시 평생학습관에서 ‘안견의 탄생, 세계를 가다’를 주제로 학술제가 진행됐다.
지난 26일 서산시 평생학습관에서 ‘안견의 탄생, 세계를 가다’를 주제로 학술제가 진행됐다.

안견의 탄생, 세계를 가다를 주제로 하는 2021 안견학술제가 지난 26일 서산시 평생학습관에서 서산문화재단(이사장 맹정호), 안견기념사업회(이사장 신응식) 공동으로 개최됐다.

이날 주 튀니지 대사와 외교통상부 문화외교국장을 역임한 김경임 중원대 교수는 사라진 몽유도원도를 찾아서라는 주제 발표에서 몽유도원도는 한국 역사상 문화의 최고 황금기 세종시대를 상징하는 유일한 회화작품으로 임진왜란때 약탈당해 5백년간 일본에 비장되어 현재 일본의 국보(중요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다우리는 몽유도원도를 되찾기 위한 노력을 포기 할 수 없다. 반환을 위한 첫걸음으로 몽유도원도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학술제를 마치고 난 후 단체사진
학술제를 마치고 난 후 단체사진

이에 앞서 조규선 서산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안견기념사업의 과거와 미래라는 발제에서 우리 고장의 미래 경쟁력은 안견이라며 이상향의 안견예술혼 창의적인 인간이고, 우리가 살고 있는 문화의 시대, 인간의 정신적 행복을 만들어주는 소중한 가치가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이애리 승무공연(무형문화재 심화영 승무 전수자)으로 시작한 안견학술제는 조 대표이사의 발제에 이어 성창경 전 성신여대 미술대학장의 안견은 서산에서 태어났다’, 김경임 중원대 교수의 사라진 몽유도원도를 찾아서’, 상기숙 한서대 외래교수의 몽유도원도 찬시문 해제주제를 발표했다.

이어 안무원 순흥안씨 서산종회 상임고문, 조한구 서일중고등학교 이사장, 박수복 해인미술관장, 이상근 문화유산회복재단 이사장이 채널로 첨석해 안견 가계도를 중심으로 한 안견선생의 행적과 고증’, ‘옛도읍지 지곡(서산)과 안견’, ‘안견선생의 세계화’, ‘문화유산의 회복과 몽유도언도 환수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이 있었다.

특히, 이상근 이사장은 안견의 출생지인 서산시에서 조례를 제장하여 환수 활동의 지속성을 담보하고 공신력을 제공하는데 중요한 근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안견학술제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신응식 안견기념사업회 이사장, 이연희 서산시의회 의장, 김응준 서산시 복지문화국장, 서산시의회 임재관, 안효돈, 안원기 의원, 정명재 안견학술제 운영위원장, 안각순 순흥안씨 종친회장, 장운진 충남무형문화재 제55호 대목장, 권오태 호산록한여현기념사업회장, 조용진 한국형질문화연구원장, 이영하 서산향토문화연구회장, 강문수 충청남도사회복지사협의회장, 박정섭 칠지도기념사업회장 등 내빈과 시민 9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