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민화의 대가 김혜란 작가의 ‘염원의 세계 민화’ 전시전 개최
상태바
【인터뷰】 민화의 대가 김혜란 작가의 ‘염원의 세계 민화’ 전시전 개최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1.11.29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속 민화에서 섬세함과 아름다움을 만나다!
서산시문화회관 전시실에서 민화 작가 김혜란 초대전이 열리고 있다.
서산시문화회관 전시실에서 민화의 대가 김혜란 초대전이 열리고 있다.

서산시문화회관 전시실에서는 지난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 7일간 세아평미술관 관장 김혜란 초대전 염원의 세계 민화를 선보이고 있다.

소장하고 있는 작품과 신작까지 약 200여 점의 작품을 다채롭게 준비한 김혜란 작가는 일상적인 소망을 담아 그린 작품과 함께 소박함과 멋스러움이 돋보이는 작품들로 시민들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27일 김혜란 작가를 만나 민화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민화의 대가 김혜란 작가
민화의 대가 김혜란 작가

Q 불화 중에 부다 라이프만다라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제가 불화를 시작하게 된 동기는 색상이나 재료, 소재에 이르기까지 전통 민화와 일맥상통하고 유사점이 많습니다. 민화를 오래 그리면 자연 불화를 그릴 수 있는 실력이 되지요.

저는 학생들에게 불화를 전문적으로 가르치기 위해 직접 네팔로 날아가 트레디셔널라마아트센터에 입학하여 라마승들에게 1년간 불화를 배웠습니다.

김혜란 작가의 ‘부다 라이프’(좌)와 ‘만다라’(우)
김혜란 작가의 ‘부다 라이프’(좌)와 ‘만다라’(우)

여기 전시된 두 작품은 그 당시 졸업작품입니다. 하나는 부다 라이프’, 부처가 일생 동안 살았던 행적을 적은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부적과 같은 일종의 경전인 만다라입니다. 부처가 태어나서부터 환생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거죠.

주요 소재는 두툼한 광목입니다. 여기에 호분을 3mm 정도 짙게 도포 한 후 먹지에 본을 뜬 다음 아주 작은 세필로 그렸습니다. 이 작품은 주로 일반인들은 거의 근접할 수 없고 라마승들이 수행의 도구로 그리고 있지요. 네팔에서 돌아온 이후부터는 각종 사찰에 불화 또는 탱화를 보급하고 있습니다.

뒷 배경이 홀로그램인 불화
뒷 배경이 홀로그램인 불화

Q 홀로그램을 배경으로 그린 작품이 있다는데.

아 그 작품은 바로 제 생각에서 나온 불화입니다. 부처도 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와불 좌불 다 있지 않습니까. 서 있는 것이 너무 힘들어 보여서 저는 편안하게 앉아서 쉬는 모습을 그린 겁니다. 소재는 광목이고, 배경은 홀로그램 형상이 나타나는 게 특징이지요.

흔히 쓰는 본채물감이 아니라 여기는 보석물감을 사용했습니다. 은을 가루화 시켜서 뿌리는 작업을 했는데 공력이 상당했지요. 부처의 형상보다 뒷배경 홀로그램을 하기 위해서 한 달 동안 싸움을 했던 게 기억납니다.

김혜란 작가의 12폭 '금강산 전도'
김혜란 작가의 12폭 '금강산 전도'

Q 전시된 것 중에서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이 있다면?

바로 금강산 전도입니다. 이 작품은 3년 동안 작업했고 파노라마식으로 엮은 겁니다. 12폭으로 국내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작품이지요.

산수를 말하다 보니 제가 산수를 하게 된 동기부터 말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저는 서산시 지곡면 안견미술관에 전시할 작품인 몽유도원도를 그려달라는 부탁을 받고 산수에 손을 대기 시작했습니다. 여기 있는 작품은 일본 텐리대학 도서관에 있는 실존하는 규격 그대로지요.

이것을 그리기 위해 일본 텔리 시에서 석 달 동안 기거하며 보고, 고증 근원을 읽어가면서 그렸어요. 무엇보다 그때 시대상을 알기 위해 수양대군과 안평대군에 관한 사조를 깊이 공부한 후 안견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그린 작품입니다. 그때부터 산수를 본격적으로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전에는 인물 쪽에 관심을 두었는데 안견의 몽유도원도를 시발점으로 산수쪽으로 돌아왔었습니다. 논문도 3편 써서 학회에 발표할 정도로 산수에 푹 빠져 살았습니다.

김혜란 작가의  ‘청명산수도'
김혜란 작가의 ‘청명산수도'

Q 민화를 그리면서 정말 힘들었던 작품은 어떤 게 있을까요?

역시 인물이에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등장하는 청명산수도가 가장 힘들었습니다. 사람은 열 사람 그리면 열 사람 다 표정이 각각 다르고 생김새가 다 다른데 그걸 어떻게 그리느냐 하는 게 가장 큰 관건이었죠. 미인도나 신선도처럼 몇 사람 그리는 거야 가차 없이 그려요. 하지만 중국의 국보급인 청명 산수도는 페스티벌을 여는 풍경이니 사람이 얼마나 많이 등장했겠어요.

이번 전시에서 4점을 기획했다가 너무 힘들어서 2점만 발표하게 됐답니다. 제가 그리면서도 여기 사람이 몇 사람 나오는지 모를 정도로 많아요. 오죽했으면 하룻저녁에 요만큼 그리고, 그다음 점심나절에 또 요만큼 그렸던 것들을 가닥가닥 모으다 보니까 이 그림이 완성됐어요. 이게 1년 동안 저를 신경 곤두세우게 했죠. 풀리지 않는 숙제였어요.

이걸 그리고 나서 스스로 만족감에 뿌듯해서 송규태 스승님께로 달려가 자랑했답니다. 그때 평생 칭찬을 안 하시는 분이 사람은 볼이 볼그레 해야 하는데 볼 터치가 없다. 나무와 나무 사이에는 노란색이 들어가 있어야 하는데 노란색이 덜 들어갔다고 하시는 거예요. 역시 대가셨습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며칠에 걸쳐서 전부 볼 터치를 다 해 넣은 작품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선생님에 의해 대미를 장식한 그림이 바로 청명산수도입니다.

지난 26일부터 오는 2일까지 7일간 세아평미술관 관장 김혜란 초대전 ‘염원의 세계 민화’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26일부터 오는 2일까지 7일간 세아평미술관 관장 김혜란 초대전 ‘염원의 세계 민화’를 선보이고 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이번 작품 중에서 가장 신경 쓴 작품이 금강산 전도인데 어떻게 연결해서 완성하느냐에 상당한 고심을 했습니다. 또 너무 많은 사람이 등장하는 청명산수도는 표정을 달리하기 위해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끝으로 200여 점의 다양한 작품들을 초대전으로 열게 해 주신 것에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장차 저는 제자들을 위해서 특이한 가르침을 하기 위해 스스로 연구·개발할 계획이라는 말씀 전해 올립니다. 또 서산 시민을 위해 뭔가 이바지할 수 있는 그런 쓰임새 있는 사람으로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