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의회 대산공단특위, 현대오일뱅크·현대건설 관계자와 간담회 가져
상태바
서산시의회 대산공단특위, 현대오일뱅크·현대건설 관계자와 간담회 가져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1.11.19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의회 대산공단특위가 ‘현대오일뱅크·현대건설’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서산시의회 대산공단특위가 ‘현대오일뱅크·현대건설’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서산시의회 대산공단환경안전특별위원회(위원장 이수의, 이하 대산특위)가 현대오일뱅크 HPC 프로젝트 협력사 대금 정산과 관련해 현대오일뱅크와 현대건설 관계자와 만났다.

18일 대산읍 현대오일뱅크 HPC 프로젝트 현장 사무실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에는 이수의 위원장을 비롯한 대산특위 소속 의원들과 현대오일뱅크·현대건설 관계자 등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대산특위 위원들은 현대 측 관계자로부터 HPC 프로젝트 협력업체에 대한 대금 정산 관련 협의 진행상황과 향후 계획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또 최저가 입찰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적정가 입찰제 도입, 지역업체에 대한 직불제 적용 등 관련 현안에 대한 의견도 공유했다.

현대 측은 “100여 개 이상의 협력사가 참여하는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세밀한 부분까지 챙기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며 이번 정산 문제와 관련해 협력사를 비롯해 지역민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하도급 업체와는 정산 협의가 진행 중이며 다음주 중에는 정산이 마무리 된다장비대 등 지역 업체에 지급할 대금은 하도급업체 협의를 거쳐 본사 승인 떨어지는 대로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약속했다. 현대오일뱅크와 대산 지역민은 상생과 신뢰의 관계라고 강조하면서 대금이 지역업체에 우선적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의 위원장은 현대 측의 적극적인 해결 의지와 노력에 감사하다불이익을 받는 업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산을 빈틈없이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대규모 시설공사와 설비 운영을 안전하게 진행할 것을 요청하고 시행사와 도급업체, 협력사 등이 모두 참여하는 소통창구를 만들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