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개척단 희생자 추모제 열려
상태바
서산개척단 희생자 추모제 열려
  • 박두웅 기자
  • 승인 2021.11.16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개척단 희생자 추모제에서 정영철 서산개척단 진상규명 위원장이 분양하고 있다.
서산개척단 희생자 추모제에서 정영철 서산개척단 진상규명 위원장이 분양하고 있다.

지난 14일 정근식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장, 맹정호 서산시장, 이연희 시 의장 및 시 의원, 도의원, 지역 주민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지면에 위치한 서산시희망공원묘지에서 서산개척단 희생자 추모제가 열렸다.

서산개척단 사건은 1960년대 사회명랑화사업 명목으로 청년 및 부녀자들을 납치해 충남 서산시 인지면 모월리 앞바다의 갯벌을 개간한 사건이다. 납치된 청년 및 부녀자들은 서산 간척 사업에 동원되었고, 강제노역 및 폭행 등을 당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내년 10월까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와 서산개척단 진실규명 조사 피해자를 접수하는 등 진실규명에 힘을 쏟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