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공항, 기재부 예타대상사업 최종 확정
상태바
서산공항, 기재부 예타대상사업 최종 확정
  • 서산시대
  • 승인 2021.11.03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첫 삽, 2026년 하늘길 전망
맹정호 서산시장인 3일 공주역사문화연구원에서 예타대상 선정 관련 브리핑하는 모습
맹정호 서산시장인 3일 공주역사문화연구원에서 예타대상 선정 관련 브리핑하는 모습

 

기획재정부는 3일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열고 서산공항3분기 예타 대상사업으로 최종 선정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3일 공주역사문화연구원에서 서산공항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관련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예타 대상사업 선정을 위해 힘써주신 양승조 도지사님, 충남의 정치권, 사회단체 등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한, “이번 발표는 서산공항에 밝은 청신호가 켜진 것을 의미한다면서 저와 서산시민들은 예타통과에 자신이 있다며 포부를 밝혔다.

 

 

맹 시장은 2017년 국토부 사전타당성 조사에서 B/C1.32를 받은 것을 예로 들며 충남도가 혁신도시로 지정됐고 해미성지가 국제성지로 선포됐다며 예타조사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충남도에 공공기관 및 기업 이전이 본격화되고 전 세계가 성지순례를 위해 서산을 찾으며, 천혜의 생태환경인 가로림만의 해양정원 조성은 예타통과의 확신을 준다고 강조했다.

또한 서산공항이 건설되면 충남도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화룡점정이 될 것이라며 또한 서산은 환황해권 스마트 복합 물류의 중심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

맹 시장은 “220만 충남도민과 18만 서산시민의 간절한 염원인 서산공항의 정부의 예타대상 선정을 진심으로 환영한다서산공항이 건설되면 충남도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의 화룡점정이 될 것입니다. 서산에서 하늘길을 열고 서산의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겠습니다고 감격을 전했다.

한편, 서산공항은 서산공군비행장의 활주로를 활용해 터미널, 계류장, 유도로 등의 민항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내년도 정부예산에 기본계획 수립비 15억 원도 반영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