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포스트코로나 시대 체류형 관광 활성화해야”
상태바
충남도의회 “포스트코로나 시대 체류형 관광 활성화해야”
  • 박두웅 기자
  • 승인 2021.10.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익현 의원, 서천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기념 의정토론회 개최
충남도의회는 18일 서천문화원에서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 마련’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충남도의회는 18일 서천문화원에서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 마련’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충남도의회는 18일 서천문화원에서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 마련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전익현 의원(서천더불어민주당) 요청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지난 726일 서천갯벌이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해, 포스트코로나 시대 충남의 체류형 관광 현황과 문제점, 개선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토론회에서는 전익현 의원이 좌장을 맡고, 순천향대 관광경영학과 정병웅 교수가 발제를 맡았으며, 충남도 허창덕 관광진흥과장, 권영택 기후환경정책과장, 서천군 이온숙 관광축제과장, 서천군의회 김아진 의원, 서천군 지속가능발전협의회 홍성민 사무국장, 충남연구원 김경태 연구위원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정병웅 교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국내 관광산업의 현실에 대해 지적하며, “지역다움의 구현과 지역별 관광거점 개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서천은 생태관광 및 문화유산 특화 지역으로 다양한 콘텐츠 개발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진 지정토론에서 토론자들은 타 지역대비 다소 부족한 체류형 관광 실태를 지적하며, 생태지역의 보존과 관광객을 위한 편의시설의 조화, 브라운필드 생태복원형 국립공원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전익현 의원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는 가족 단위의 체류형 관광이 대세라며 생태관광은 복원과 개발, 유지와 보존이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충남도의 다양한 관광사업 계획과 연계한 프로그램의 개발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