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의료원, ‘외국인 근로자 온정의 손길’ 미담 화제
상태바
서산의료원, ‘외국인 근로자 온정의 손길’ 미담 화제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1.09.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곤경에 처한 외국인 근로자에게 온정의 손길 내밀어...
서산의료원에서 김영완 원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서산의료원에서 김영완 원장과 이야기하고 있다.

충청남도서산의료원(원장 김영완)으로부터 훈훈한 미담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있다.

당진에서 외국인 노동자로 일하던 무하마드는 210420일 근무 중 호흡부전으로 쓰러져, 심정지 상태로 당진종합병원 응급실로 후송되었다. 이후 입원치료 기간 중, 입원료 납부 능력 부족과 보호자가 없는 난처한 상황에, 충청남도에 지원을 요청하였고, 충청남도는 서산의료원과 협의하여 전원키로 하였다.

210630, 서산의료원은 중환자실 병상을 확보하여 환자를 전원하였다. 전원된 무하마드의 상세는 치료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고, 서산의료원은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하기로 하였다.

종교적 문제로 일반식이를 거부하는 것에는 별도의 식단관리를, 상반신 강직은 중환자실 간호사들의 릴레이(1330분이상) 마사지 제공 및 보행연습을 통하여 재활을 진행하였다. 이와 함께 환자의 적극적인 치료의지를 이끌어 내기 위하여 파키스탄에 있는 가족과의 영상통화를 시행하였다. 이러한 적극적인 노력의 결과, 현재는 휠체어 이동도 가능 할 정도로 호전되었다.

서산의료원 공공의료팀은 파키스탄 교민회, 당진시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등과 연계하여 비행기 티켓을 구하였다. 21911일 무하마드는 서산의료원에서 준비한 구급차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이동, 본국으로의 귀국길에 올랐다.

무하마드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서산의료원의 적극적인 치료덕에 호전될 수 있었고, 본국으로의 귀환에도 많은 도움을 주어 너무 고맙다본국에 돌아가도 서산의료원을 잊지 못할 거 같다고 고마움을 표현하였다.

김영완 원장은 서산의료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써 국적을 가리지 않는 공공의료를 제공하고 있다국적과 상관없이 취약계층에게 공공의료를 제공하는 것은 지역책임의료기관으로써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앞으로도 지역을 책임지는 공공의료기관으로써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