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성 600주년 서산해미읍성축제 1년 연기
상태바
축성 600주년 서산해미읍성축제 1년 연기
  • 박두웅 기자
  • 승인 2021.08.31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문화재단 이사회 열고 결정, 시민 안전 우선
8월 31일 서산문화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이사회 모습
8월 31일 서산문화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이사회 모습

충남 서산문화재단(이하 재단)831일 재단 사무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19회 서산해미읍성축제1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축제는 오는 108일부터 3일간 민초가 쌓은 600, 미래를 향한 600을 주제로 계획됐었다.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등 감염 위험에서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1년 순연키로 했다.

서산해미읍성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830일 임시총회를 열고 연기에 뜻을 모아 재단에 전달했으며, 이사회를 통해 최종 결정했다.

재단은 축제를 1년 연기하는 만큼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넘치는 문화·역사 콘텐츠를 구성해 축성 600주년에 걸맞게 준비키로 했다.

맹정호 이사장은시민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축제를 1년 연기하게 됐다"더 의미있고 다채롭게 준비해 서산의 역사와 멋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축제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19회 서산해미읍성축제는 축성 600주년을 주제로 202210월 열리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