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캉스 기획3] 햇볕에 그을린 피부 긴급 복구하기!
상태바
[바캉스 기획3] 햇볕에 그을린 피부 긴급 복구하기!
  • 서산시대
  • 승인 2021.08.03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리의 뷰티레시피 44
사진:=코스모 8월호_나나 화보2
사진:=코스모 8월호_나나 화보2

 

무더위와 유난히 강렬한 태양에 혹사당한 바디, 얼룩덜룩해 보이는 발가락, 가슴팍과 티 나게 차이 나는 새빨간 어깨 등, 계획적인 태닝으로 그을린 피부가 아니라면 건강해 보이기보다는 지저분해 보인다. 얼룩진 몸 피부를 되돌리는 바디 복구 케어법에 대해 알아보자.

# 햇빛에 그을려 바삭해진 피부

얼룩덜룩해진 바디케어를 회복하기 위한 가장 시급한 과제는 보습이다. 일상으로의 복귀 후 피부가 따가운 것은 물론 만졌을 때 수분감 없이 거칠고 바짝 말랐다는 사실을 쉽게 느낄 수 있을 것.

이때는 충분한 수분이 공급돼야 각질 탈락 사이클도 정상으로 복구돼 빠른 회복을 유도할 수 있다. 샤워 시 바디워시를 사용하기 보다는 물로만 깨끗이 헹구고 특별히 더러움이 신경 쓰이는 부위만 클렌저를 이용해 씻어줄 것을 추천한다. 샤워 후에는 꼭 바디로션을 발라 영양을 보충하도록 한다.

 

여름을 겨냥한 바디 제품은 가벼운 제형과 강한 향기를 지닌 제품이 많은데, 이 시기 몸 피부는 이미 자극이 많이 가해진 상태인 만큼 향료, 색소, 쿨링 기능 등이 배제된 제품을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

또 가벼운 질감의 산뜻한 로션보다 풍부한 크림 제형이 수분 증발을 차단하기 때문에 효과적 피부 복구에 도움이 된다. 고르게 바른 후 충분히 흡수시켜주는 것이 중요하지만 끈적이는 것이 꺼려진다면 씻은 후 물기를 살짝 덜 닦아낸 상태에서 바디 로션을 바르고 잔여분은 타올로 닦아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사진=이니스프리사진:=코스모 8월호_나나 화보2
사진=이니스프리

 

# 부분 케어로 얼룩덜룩한 피부 탈출

햇빛에 그을렸을 때 가장 보기 좋지 않은 부위는 무릎, 손마디, 그리고 발등이다. 접히는 부위 및 발은 햇빛에 탄 것이 아니라 마치 때가 탄 듯 보이기 때문이다.

지저분해 보이는 이 부위들을 빠르게 케어하기 위해 외출 시 자외선차단제를 챙겨 발라 더 이상 그을리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홈케어 시 특별히 신경 써야 할 이 부위는 부드럽게 각질을 제거해주도록 한다.

 

타올로 때를 미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다.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기 때문. 샤워 후 물기를 닦아내고 '부드러운 모이스처 필링젤을 이용해 마사지하듯 각질을 제거하면 부드러운 각질 케어가 가능하다. 마지막은 역시 충분한 보습으로 마무리한다.

또한 자외선에 의해 가장 손상도가 큰 몸 부위는 어깨다. 여름 야외활동은 민소매 차림이 흔하므로 어깨가 그을려 따가움을 느끼는 것은 흔한 경험. 살갗이 벗겨져 얼룩덜룩 해지지 않도록 온도를 낮춰 진정시켜주도록 한다. 평소 사용하는 토너나 수분크림을 냉장 보관했다가 어깨에 발라주면 진정 효과와 동시에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

 

박솔리의 뷰티에디터
박솔리의 뷰티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