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 초반 상-병 교환 후 차의 응수타진 공격(2)
상태바
대국 초반 상-병 교환 후 차의 응수타진 공격(2)
  • 서산시대
  • 승인 2021.05.1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하영 프로의 ‘장기(將棋)’ 실전-12

다음 <시작도>를 보자. 지난 11회와 비슷한 모양이다. 그러나 한 우진영에서 마와 상이 모두 진출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사실 한 진영은 상이 졸을 잡아 작전 쓰기를 은근히 기대하고 있다. <종국도>까지 장기판에 직접 놓아보며 분석해보길 바란다.

<시작도>
<시작도>
<종국도>
<종국도>

시작도에서...

  1. 초 47상 → 64 한병 잡음
  2. 한 74병 → 64 초상 잡음
  3. 초 90차 → 80 한포 노림
  4. 한 83포 → 63 귀포
  5. 초 80차 → 82 장군
  6. 한 61사 → 62 멍군
  7. 초 82차 → 72 한마 노림
  8. 한 73마 → 94
  9. 초 72차 → 74 한병 잡음
 10. 한 94마 → 86 초차와 초마 노림

 이로써 초는 응수가 매우 곤란해졌다.

<종국도>를 보니 어떠한가? 이번에는 초가 완전히 망한 모양이다. 공식 대국이라면 초는 더 버티기 어렵겠다. 초차가 피하더라도 86한마가 78초마를 잡아 장군을 부르고 97 초졸은 덤으로 잡힌다. 본 수순에서 우진 한마 역할이 매우 컸는데 평소 익숙한 마의 행마법은 아니다. 그러나 움직일 수 있는 모든 수에 관하여 수읽기를 하다 보면 이러한 한마의 속공법을 발견할 수 있다.

그럼 다음 <변화도>를 보자. 초가 이러한 한의 작전을 간파하고 9번 수순에서 초차가 한병을 잡지 않고 59의 궁을 49로 틀었다고 해보자.

<변화도>
<변화도>

종국도 9번 수순에서...

 초는 72차가 74한병을 잡지 않고
 59의 궁이 49로 틀었다.
 그러나 한은 43마가 51로 넘어가
 초차를 노려 초차가 74한병 잡을 것을
 강요하고 있다.

 이로써 초는 열세(劣勢)인 국면이 되었다.

 


                   <변화도>


이 역시 초 입장으로서 어려운 국면이 되었다. 여기서 유념해야 할 것은 43한마가 51로 넘어가는 수는 일반적인 행마는 아니라는 점이다. 포가 넘어가는 경우는 흔하지만, 마가 내려가는 경우는 매우 드물어 보통의 생각으로는 찾기 어려운 수이다. 이처럼 수읽기 할 때 움직일 수 있는 모든 경우의 수를 하나하나 헤아려 보면 묘수를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 본 기보는 한게임 장기판과 장기알을 활용하여 작성하였습니다.

장하영 장기 프로
장하영 장기 프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