씹는 기능의 회복과 보철과(브릿지)
상태바
씹는 기능의 회복과 보철과(브릿지)
  • 서산시대
  • 승인 2021.04.25 0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덕우 원장의 치아건강꾸러미 ⑦
유덕우 원장 서산중앙허브치과
유덕우 원장 서산중앙허브치과

치아는 나이 듦, 질환, 사고 등에 의해 손상되기 마련입니다. 이 손상을 회복 향상시키는 과목이 바로 필자가 전문의로 있는 과목인 보철과입니다. 남은 저의 칼럼에서는 지금 나가는 일반 보철, 틀니 보철. 임플란트 보철1·2 이렇게 3편으로 이해를 도와드릴 것입니다.

흔히 사람들은 보철의 대표적인 것을 바로 브릿지’(bridge)라고 합니다. 브릿지는 빠진 이의 양옆에 있는 이를 버팀목으로 삼아 다리를 걸듯이 해 넣는 인공치아를 두고 쓰이는 말이지요. 한국어는 계속가공의치라고 표기합니다.

멀지 않은 과거에는 주로 치아 하나가 없어져 씹는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주로 3개 브릿지가 많았습니다. ‘3본 계속가공의치라고도 합니다. 물론 앞니 부위에 많이 하는 6개 브릿지처럼 더 긴 브릿지도 많았죠.
그중에서 한 개짜리는 싱글 크라운(crown)이라고 합니다. 때우는 부위가 넓고 손상이 심해 씹는 힘을 버티기에 불안정한 경우에 흔히 씌운다라고 하는 것이 바로 싱글 크라운입니다. 이름이 왕관이죠. 치아의 머리가 많이 상하면 씌울 때가 없어서 건물을 올릴 때 철근에 콘크리트 하듯 남은 뿌리에 작은 철근을 하고 재료로 단단히 굳혀 치아의 머리를 만듭니다. 이것을 기둥 또는 영문으로 포스트(post)라고 합니다.
앞니는 대화나 미소 지을 때 노출이 많이 됩니다. 그러므로 아름답게 하는 미용성형을 많이 합니다. 이쁘게 하는 치료 보철을 심미 보철이라고 하는 데 도자기 치아나 크리스탈 같은 완전 도자기 크라운을 합니다. 이 방법은 시대의 요구가 있었던 만큼 최근 10년간 단시간에 발전했는데 요즘 보면 자연치아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완벽합니다.

치아를 전체적으로 한 꺼풀 깎아야 하므로 이것이 싫다면 보이는 한쪽만 얇게 포를 뜨듯 깎아내 만든 다음 도자기로 손톱같이 만들어 강한 접착으로 붙입니다. 이것이 라미네이트입니다. 치아에 하는 네일아트 같은 것입니다.
치아 접착술도 많이 발전했습니다. 이런 접착술의 발달이 라미네이트 같은 치료법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완전히 씌우는 것보단 강도 면에서 떨어지지만, 상황에 따라 훌륭한 기능을 해냅니다.

과거에는 깨지는 도자기란 약점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깨지지 않은 치료법이 나왔는데 이것이 바로 지르코니아재료입니다. 이것은 산화 지르코니아를 고열 처리하는 방법으로 만드는 데 치아의 법랑질 수준의 강도로 잘 깨지지 않고 아름답기까지 합니다. 이 기술은 10년 안에 나온 것으로 확립된 재료입니다. 이것은 디지털 과학의 발전으로 가능해졌는데요. 고가의 컴퓨터로 작업해야만 만들 수 있습니다. 치의학과 컴퓨터 기반 기술의 융합체라고 봐야 할 것입니다.
대중매체를 보면 연예인들은 주로 이뻐야 인기를 얻는다란 속설로 인해 많은 분이 앞니를 거의 이런 방법을 써서 아름다운 미소를 만듭니다. 가지런하게 하기 위한 치아교정은 시간이 오래 걸릴 뿐만 아니라 치아를 희게는 하지 못하고, 또한 치아 크기를 조절할 수 없습니다. 이 단점을 대체하기 위해 보철의 방법을 사용하여 미용성형의 목적을 얻습니다.
필자가 대학을 다닐 때는 지로코니아 치료는 당연히 없었겠지요. 그러니 과학이 발달하면서 새로 학습해야 하는 것들이 참 많아졌습니다. 지르코니아, 다른 종류의 라미네이트 보철, 각종 임플란트 수술식, 치주(잇몸) 수술법 등이 그렇습니다.
손으로 만드는 치아는 치과의사가 다 할 수 없으므로 치기공사 선생님들이 하십니다. 이분들은 아주 숙련된 분들이지요. 한국 사람들은 예술적으로 뛰어난 분들이 많아서 한국의 보철물은 다른 나라에 비해 우수한 것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한국 기공사의 솜씨는 자연치아와 인공치아를 구분하지 못할 만큼 질적으로 상당히 우수합니다. 그런데 캐나다나 미국 등에서는 손이 큰 그들이 기공일을 하기에는 어려울 뿐만 아니라 기술을 습득하기에도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그래서 한국계기공사에게 이민의 기회를 많이 제공하고, 기공사면허증이 없어도 바로 직업을 가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개선되어야 할 부분도 있습니다. 작은 것을 만지고 또 분진이 많은 기공소에서 작업하시는 분들이다 보니 자세와 시력, 호흡기 질환 등 치과의사와 비슷하게 직업병을 얻는 기공사분들이 많습니다. 안타깝습니다.
오늘은 일반적인 보철의 이해를 위한 간단한 치료법에 대한 칼럼이었습니다. 다음주에는 부모님들이 주로 많이 하시는 부분틀니와 완전틀니에 관한 상식을 더 해 드리고자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