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월 시인 두 번째 시집 『하늘길 열리면 눈물의 방』 출간
상태바
이영월 시인 두 번째 시집 『하늘길 열리면 눈물의 방』 출간
  • 김영선 기자
  • 승인 2021.04.07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월 시인
이영월 시인

이영월 시인이 두 번째 시집 하늘길 열리면 눈물의 방을 출간했다.

45, 서산예술의집 초고에서 출판기념회를 가진 이영월 시인은 1949년 충남 서산에서 태어났고, 60세에 중·고등학교 검정고시를 거쳐 65세 때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문화교양학과를 졸업했다.

2009년 문학세대(시부문), 2017년 화백문학(수필부문)으로 등단했다. 첫 시집 매화꽃 필 때와 자전에세이집 노을에 비친 윤슬을 출간했으며, 현재 한국문인협회와 서산문협, 서산시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인간 승리의 장본인인 이영월 시인의 두 번째 시집인 하늘길 열리면 눈물의 방삶 위에 드리워진 그림자 길/ 늙는다는 것은 슬픈 일이 아니다/ 욕심은 사라지고/ 진국처럼 본심이 자리한다/ 경쟁도 아니 하고 걸림돌 없는 길/ 양보하며 여유로운 마음/ 가진 것 놓고 로 돌아가는 길/ 나에게 죽음은 또 하나의 경사일지도 모른다라는 표제시처럼 사무사思無邪의 경지’, 무위자연無爲自然의 철학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

그의 나이는 우리 나이로 73세이고, 큰아들 조정훈과 작은아들 조지훈의 어머니로서, 또한 현재 요양치료 중인 조용엽의 아내 면회가는 날로서, 이처럼 욕심이 없고 늙음과 죽음마저도 하나의 경사로서 받아들인다.

이영월 시인의 아모르 파티, 즉 니체적 의미에서 운명에 대한 사랑은 시작의 기회가 되고, 그는 천 개의 눈과 천 개의 팔과 다리로 움켜 잡았던 것이다. 시인의 사랑은 운명에 대한 사랑이며, 이 운명에 대한 사랑이 그의 시의 원동력이 된 것이다. 상상력은 태양보다도, 천지 창조주 보다도 더 힘이 세지만, 그 어떤 상상력보다도 더 힘이 세고, 이 시인의 힘이 아니었다면 우리는 이 어렵고 힘든 세상을 참고 견디며 살아오지 못했을 것이다.

 

자연인의 아내이었다가

어부의 아내이었다가

자유로운 영혼이었다가

 

지금은

당신의 마지막 여인이고 싶습니다

 

시인으로

다시 태어나

만인의 연인이고 싶습니다. -숲의 미로전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