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대 도학회 교수, ‘성덕대왕신종 別曲’ 출간
상태바
한서대 도학회 교수, ‘성덕대왕신종 別曲’ 출간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1.02.26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의 비밀을 푸는 다큐멘터리 기법의 교양소설
한서대 도학회 교수
한서대 도학회 교수

종을 만드는 조각가인 한서대학교 디자인융합학과 도학회 교수가 오랜 시간 연구한 결과를 바탕으로 성덕대왕신종에 대한 비밀을 풀어내는 성덕대왕신종 헌정 소설 성덕대왕신종 별곡을 발표했다.

성덕대왕신종은 통일신라 시대 가장 뛰어난 문화유산 중 하나이며, 소리로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종으로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저 신비로운이라는 말로 얼버무리려고 하고, 또한 최근 몇 십 년 사이 그것을 모방하여 만들어진 종들이 모두 그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성덕대왕신종은 그래서 신비로운 神鐘으로 남아 있다.

도학회 교수의 이번 책 출간은 10년 이상 직접 종 제작과정에서 알게 된 전통적 주종기법과 역사와 설화에 대한 수차례의 오류와 수정을 거친 고증을 통하여 최대한 사실에 근접하고 있다.

그가 접근한 방법은 제작체험을 통한 전통주종 기법 비밀에의 도전 성덕대왕신종의 세 가지 설화의 통합 역사 속 실제 인물 주종장 박종일에 대한 다면적 분석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역사적 기록을 근거로 한 시대 상황의 분석 특이한 데자뷰 기법을 통해 현대와 과거를 넘나드는 소통으로 코로나 괴질, 부부관계, 노예해방, 동성애, 페미니즘 및 여러 역사와 민간에 전해지는 설화의 편린 등이 치밀한 구성으로 짜여 전개되고 있다.

한서대 도학회 교수가 출간한 ‘성덕대왕신종 別曲’
한서대 도학회 교수가 출간한 ‘성덕대왕신종 別曲’

이 소설에 대해 이영훈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신종神鐘을 만든 신공들에 대한 헌사라고 했으며, 조각가이자 미술교육자인 한국교원대 이성도 명예교수는 성덕대왕신종에 대한 매우 치밀한 다큐멘터리라고 했다.

신화학자 정재서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신화와 전설을 과학과 서사를 교직交織하여 성덕대왕신종의 비전祕傳을 담은 예술교양소설의 훌륭한 예시로 이글을 평했다.

도 교수는 글의 말미에 이 소설을 쓴 목적을 성덕대왕신종의 진정한 복원을 위해서라고 한다. 지금은 경주 박물관에서 울리지 못하고 있는 성덕대왕신종을 대신하여 제대로 된 성덕대왕신종이 그 옛날 국가 위난을 극복하기 위해 주종되었던 것처럼 그 제작 방법을 그대로 이은 새로운 성덕대왕신종이 21세기 대한민국을 위해 울리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