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업의 새로운 미래 모색…‘3농정책’ 가속화
상태바
농어업의 새로운 미래 모색…‘3농정책’ 가속화
  • 서산시대
  • 승인 2021.02.1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3농정책위원회 개최…추진 과정 점검 및 정책 추진 새로운 방향 제시
충남도는 16일 도청에서 농어민단체, 유관기관, 전문가, 연구계 등이 협치하는 농정 거버넌스 ‘2021년 3농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충남도는 16일 도청에서 농어민단체, 유관기관, 전문가, 연구계 등이 협치하는 농정 거버넌스 ‘2021년 3농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충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농어업농어촌과 농어민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역할을 정립하기 위한 대화의 장을 마련했다.

도는 16일 도청에서 농어민단체, 유관기관, 전문가, 연구계 등이 협치하는 농정 거버넌스 ‘20213농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에는 양승조 지사, 김창길 3농정책위원회 민간 위원장을 비롯한 32명의 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3농정책 추진 과정을 점검평가하고, 추진 가속화를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토론에서는 경제·사회 구조전환 가속화 과정에서 농어업·농어촌의 역할 확대 요구가 집중되고, 포스트코로나와 환경문제가 부각되고 있는 시점에 변화하는 미래 농어업·농어촌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

토론회에 앞서 진행된 민선7기 전반기 추진상황 보고에서는 농가소득, 임가소득 전국 상위권 안착’, ‘전국 최초 농어민수당’(16만명 1280억원), ‘빠르미, 비타베리 등 신품종 개발등 농어촌 현장에서 거둔 성과를 공유했다.

양승조 지사는 현재 농어촌의 저출산, 고령화, 소득양극화 3대 위기 상황에서 농어업, 농어촌이 우리 농정의 주체가 돼야 한다농어촌이 가진 권리를 요구하면서 농어촌과 농어업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과 합의를 이끌어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3농정책위원회 모두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면서 충남 농업 100년의 미래를 향한 답을 찾아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선7기 하반기 3농정책위원회는 지난해 8월 새롭게 33명으로 재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