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재 도의원 “충남도, 도내 유일 컨테이너 항만인 대산항 육성 외면”
상태바
장승재 도의원 “충남도, 도내 유일 컨테이너 항만인 대산항 육성 외면”
  • 서산시대
  • 승인 2021.02.1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 유치 인센티브 삭감 문제 지적…전국 평균 절반도 못 미쳐
장승재 도의원
장승재 도의원

충남도가 도내에서 유일한 컨테이너 항만인 대산항 육성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장승재 의원(서산더불어민주당)4일 제326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타 지자체가 화물 유치에 열을 열리는 반면 충남은 확보한 예산도 삭감하는 지경이라며 지원 확대를 촉구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대산항 수출입 규모는 약 8,450만 톤으로 전국 31개 무역항만 중 6위를 차지했다. 금액으로 보면 77억 달러, 9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물동량도 201974000TEU에서 지난해 12TEU로 상승해 역대 최고 규모이자 전국 6위 수준을 기록했다.

이처럼 대산항은 전국에서 상위권 규모의 항만이지만 지원은 타 항만과 비교해 미미한 수준이다.

지난해 화물 유치 인센티브는 광양항 100억 원, 군산항 363500만 원, 인천항 285000만 원, 포항항 20억 원 등 전국 평균 28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충남의 경우 지난해 117500만 원에서 올해 94000만 원으로 23500만 원 삭감됐다. 전국 평균 3분의 1 수준이다.

특히 포항항과 군산항의 경우 대산항보다 수출입 규모가 현저히 작지만 오히려 더 많은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수출 화주를 대상으로 지급하는 인센티브 기준, 1TEU당 마산항 5만 원, 인천항 4만 원, 포항항이 38000원인 반면, 대산항은 1만 원이다. 전국 최저 수준이다.

장 의원은 충남은 다른 지자체보다 지원이 현저히 적음에도 오히려 올해 지원규모를 대폭 줄였다면서 대산항이 전국에서 상위권에 속하는 데다 충남에서 유일하게 컨테이너 화물을 취급하는 항만임에도 불구하고 도 차원에서 제대로 뒷받침해주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화물 유치 인센티브는 단순히 선사만 배 불리는 것이 아니라 고용 창출과 세수 확보, 경제 활성화 등 긍정적 효과가 매우 큰 지원책이라며 다른 항만보다 많이 주진 못할지언정 비슷한 수준까지는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