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문화숲길에 대형폐기물...관리 감독이 안되나?
상태바
내포문화숲길에 대형폐기물...관리 감독이 안되나?
  • 서산시대
  • 승인 2020.12.28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관리가 되지 않는 둘레길은 오히려 이미지만 나쁘게한다"

나도 한마디
서산시 운산면 원평4길 260 아라메길 주변에 늘려있는 대형폐기물
서산시 운산면 원평4길 260 내포문화숲길 주변에 늘려있는 대형폐기물

서산시 운산면 원평4260 내포문화숲길 주변이 언제부터인가 대형폐기물과 산업쓰레기, 생활쓰레기 등의 적치장으로 변했다. 더구나 이곳은 국민의 혈세가 들어간 내포문화숲길 원효깨달음길 서산77’ 구간으로 평소 둘레길을 걷는 사람들이 자주 다니는 곳이기도 하다.

예산군에 산다는 한 시민은 잘 가다가도 여기만 지나면 가슴이 답답해진다주위 경관을 해치는 물건들이 쌓여 있는 것은 물론, 때로는 말을 타고 다니면서도 배설물을 그대로 방치하는 사례도 있다예산군 관할은 아주 깨끗하게 정비가 잘 되어있지만 서산시 운산면의 경계는 아주 지저분하다고 말했다.

이 마을 동네 주민은 민원이 들어갔는지 시에서 몇 번 왔다 갔지만 사유지라 그런지 매번 그냥 돌아갔다보다 적극적인 행정지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주민은 주변 환경이 너무 열악하다. 관리가 되지 않는 둘레길은 오히려 이미지만 나쁘게한다관리할 수 없으면 둘레길로 홍보를 하지 말던지...”라고 덧붙였다.

주위 경관을 해치는 물건들이 쌓여 있는 것들 속에는 자동차까지 있다.
주위 경관을 해치는 물건들이 쌓여 있는 것들 속에는 자동차까지 있다.

제보자는 “내포문화숲길 구간에 이런 대형폐기물이 산적해 있다면 과연 이것이 합법적으로 허가를 받은 시설인지 의문이라며 옆에 쉴 수 있는 정자도 있는데 자연경관이 이런데 어떻게 쉬어가란 말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문제의 곳에 위치한 쉼터
문제의 곳에 위치한 쉼터

독자 제보   010 6220 2634,    041 665 1412

한편, 지난 1221일 서산시 고운로73 대륙이동통신 앞 인도 패임현상은 기사가 나간 후인 다음날 22일 처리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관계기관에 감사 드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