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호주·뉴질랜드에서 농·특산물 판촉전 연다!
상태바
시, 호주·뉴질랜드에서 농·특산물 판촉전 연다!
  • 김영선 기자
  • 승인 2020.11.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뉴질랜드로 뜸부기 쌀 38톤 등, 10만불(1억 2천만 원) 상당 선적 완료
2019년 뉴질랜드(오클랜드) 판촉행사 모습
2019년 뉴질랜드(오클랜드) 판촉행사 모습

서산시가 체계적인 해외 마케팅을 펼쳐가는 가운데 올해 호주와 뉴질랜드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섰다.

시는 올해 신규시장 개척 대상으로 호주와 뉴질랜드를 선정하고, 11 ~ 12월 약 2개월에 걸쳐 양국의 8개 한인마켓에서 각 14일간 우수 농·특산물 판촉전을 연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호주와 뉴질랜드에 선박으로 뜸부기 쌀 25t과 생강한과, 찹쌀유과, 조미김 등 총 10만 불(12천만 원)어치의 농·특산물을 선적했다.

올해 처음 진출하는 호주(시드니)에서는 지난 112일부터 14일 동안 현지 한인마켓 3개소(총각네마트, 재은마트, S마트)에서 판촉행사를 교포들의 큰 관심 속에 진행 중이다.

또한, 뉴질랜드에서는 오는 20일부터 14일간 오클랜드 소재 5개 한인마켓에서 판촉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오클랜드한인회에 구매와 협조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농특산물 판촉활동을 펼치고 있다.

시는 지난해 뉴질랜드에 첫 진출해 현지 거복식품과 오클랜드한인회의 도움으로 13천만 원어치의 농특산물을 판매한 바 있다.

임종근 서산시 농식품유통과장은 개방화 시대를 맞아 과잉생산과 내수부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해외시장 진출도 주목해 볼만하다.”라면서, “앞으로 기존 시장을 더욱 견고하게 하고 지역 농·특산물의 수출시장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2016년 미국 동서부지역에 28천여만 원, 2017년도 캐나다까지 진출해 23천여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2018년도에는 녹록지 않은 현지 여건으로 미국 서부지역에서만 12천만 원의 판매 성과를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