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동 박치현 선생, 전국국악경연대회 일반부 대상 수상
상태바
양대동 박치현 선생, 전국국악경연대회 일반부 대상 수상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0.11.0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양대동에 거주하는 무궁화예술단 박치현 선생이 ‘제9회 청주아리랑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일반부 대상을 차지했다. 시상은 비대면 경연 관계로 1일 내포제시조 충남무형문화재 17-2호 보유자 박선웅 선생이 충북도지사상을 수여했다.
서산시 양대동에 거주하는 무궁화예술단 박치현 선생이 ‘제9회 청주아리랑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일반부 대상을 차지했다. 시상은 비대면 경연 관계로 1일 내포제시조 충남무형문화재 17-2호 보유자 박선웅 선생이 충북도지사상을 수여했다.

지난달 99회 청주아리랑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서산시 양대동에 사는 무궁화예술단 박치현 선생(79, ()스산전통두레풍물단 단장역임)이 일반부 대상을 차지했다.

이날 열린 행사는 명창부, 일반부, 신인부, 학생부(···고등부) 300여 명이 참가해 기량을 겨뤘고, 심사는 14명으로 구성된 국악계의 권위 있는 외부 인사들로 구성됐다.

일반부 대상을 받은 박치현 선생은 평생 농부로 살아오면서 늘 민요는 나와 한몸이었다취미로 노래를 불러오다가 나이 여든이 다 되어 평생의 소원이 이뤄진 것 같아 너무 기쁘다고 말해다.

청주아리랑진흥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치러진 이번 경연에 전국은 물론 미국 뉴욕과 일본 도쿄에서도 참가했다다양한 분야의 참가 문의가 쇄도함에 따라 내년부터는 민요, 무용, 타악, 기악, 농악, 판소리 등 6개 부문으로 경연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서 시상은 비대면 경연 관계로 1일 내포제시조 충남무형문화재 17-2호 보유자 박선웅 선생이 충북도지사상을 수여했다.

박치현 선생은 지난 9월 23일에도 ‘서울 아차산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신인부 대상을 수상하여 광진구청장 상을 받기도 했다.
박치현 선생은 지난 9월 23일에도 ‘서울 아차산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신인부 대상을 수상하여 광진구청장 상을 받기도 했다.

한편 박치현 선생은 지난 923일에도 서울 아차산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신인부 대상을 수상하여 광진구청장 상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