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강좌 취소는 ‘대깨문’ 탓?
상태바
인문학 강좌 취소는 ‘대깨문’ 탓?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0.10.1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 교수, 페이스북에 게재 ‘논란’
서민 단국대 교수가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 때문에 서산시립도서관 인문학 강의가 취소됐다’고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위 서산시립도서관, 아래 서민 교수 '사진출처 매일신문')
서산시립도서관은 14일 개최하기로 예정되었던 기생충 박사 서민 교수의 인문학강좌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아래 서민 교수(사진출처 매일신문)

서민 교수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른바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 때문에 충남 서산시립도서관에서 예정된 인문학 강의가 취소됐다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일었다.

서 교수는 이달 20일과 27일 저녁 7시부터 충남에 있는 서산시립도서관에서 인문학 강의가 있었다한가지 고민은 21일 오전 7시반 진주서 강의가 있는 것. 장거리 운전을 꺼려하는 편이지만 강의가 끝난 밤 9시 서산시 진주까지 갈 대중교통편은 존재하기 않았다고 당시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그러나 서 교수는 이 고민은 대깨문들에 의해 해결됐다. 오늘 관장님이 전화를 하셔서 그 강의를 취소해야겠다고 알려 오신 것이라며 관장님은 그냥 미안하다고만 했지만, 난 그 이유를 알고 있었다고 했다. “친절한 어느 분이 제보해주신 건데 서산에 사는 대깨문께서 그 강의를 취소하도록 압력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고민이 해결돼 기분이 좋았지만 이로써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나라는, 대깨문의 나라라는 것을이라고 해 파문이 예상된다.

한편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기생충학과에 재직 중인 서 교수는 문재인 정권에 비판적인 보수주의 학자로 이름이 알려진 조국흑서공저자기도 하다. 서 교수는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하여 전 과목에서 낙제점수를 받는 학생과 아주 비슷하며라는 글을 올려 학부모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이에 서산시립도서관 관계자에 따르면 “7월 당시 섭외할 때는 정치적인 부분을 고려하지 않았다강의자가 서민 교수님이란게 알려지면서 다양한 계층에서 민원이 들어왔는데 학부모님들의 민원이 특히 많았다. 물론 그중에서 몇 분은 편향적인 문제를 가진 분을 섭외한 것에 대한 불만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공공 도서관이다 보니 시민 의견을 반영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무엇보다 서민 교수님께는 죄송하지만 부득이하게 취소할 수밖에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말하며 소위 대깨문의 압력 때문만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