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2020년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 우수기관 선정
상태바
시, 2020년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 우수기관 선정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0.10.09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기 좋은 지방자치단체 선정, 환경안전분야 우수성 인정 받아
서산시 바이오가스화 통합시설 전경 사진
서산시 바이오가스화 통합시설 전경 사진

서산시가 행정안전부와 한국생산성본부가 공동 개최한 ‘2020년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에서 환경안전 분야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시 우수사례는 전국최초,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 시설 설치로서 그동안 개별로 처리됐던 가축분뇨, 음식물·하수쓰레기 등을 전국 최초로 통합 처리하는 것이 골자다.

2020년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은 사람중심 포용사회 환경안전 역량있는 시민·공동체 상생경제 4개 분야의 우수사례를 공모했다.

173개 지자체 총 419건이 응모해 최종 12건이 확정했으며, 그 중 서산시가 포함됐다.

시는 지난 9서산시 자원순환형 바이오가스화 시설을 설치해 운영 중에 있다.

환경부 시범사업으로 공모에 선정돼 설치가 추진된 것으로 총 470억 원을 투입해 2017년부터 공사를 추진한 것이다.

이 시설로, 개별 처리됐던 가춘분뇨, 음식물·하수쓰레기 등이 전국 최초로 통합 처리할 수 있게 됐다.

그 과정에서 나온 부산물을 재생에너지인 바이오가스로 재생산해 건조 열원과 전력생산을 위한 발전 사업에도 사용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시에서 발생하는 유기물쓰레기를 전량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고, 처리 시 발생하는 악취성분 저감과 메탄가스를 LPG가스 등으로 대체 활용해 연간 11(이산화탄소 저감+운영비 절약)의 절감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유기성폐기물의 효율적인 처리로 시 전역 방류 수질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뿐만 아니라 악취 민원 감소 등 환경 선진 모범 도시로 이미지를 제고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맹정호 시장은 앞으로도 보다 효율적이고 우수한 정책들로 경제·문화·복지 등 주민 삶의 질 향상과 살기 좋은 서산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