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대산’-서위스】 폐염전에는 일곱 번 색이 변한다는 칠면초가 산다
상태바
【포토‘대산’-서위스】 폐염전에는 일곱 번 색이 변한다는 칠면초가 산다
  • 김효주 기자
  • 승인 2020.09.13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의 자궁같은 너른 염전에 자리를 깔고 군락을 이룬 칠면초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폐염전_칠면초_대산
#대산_폐염전_칠면초
#대산_폐염전_칠면초
#대산_칠면초
#대산_칠면초

천혜의 보물을 안고있는 대산에는 일곱 번 색이 변한다는 칠면초가 산다. 조수간만의 차가 크고, 소금기가 많은 갯벌에 보물처럼 자라는 칠면초는 어머니의 자궁같은 너른 자리에 뿌리를 내리고 군락을 이뤘다.

우연히 폐염전을 지나다 칠면초를 발견하는 순간 내 입에서는 짧은 비명이 터져나왔다. ‘~~어쩜.....’ 그도 그럴것이 칠면초를 보기위해 전세계 여행객들이 일본 시가현의 히가타요카 공원으로 모여든다는데. 다행히도 우리나라에는 순천만에 이어 강화, 인천이 생태습지공원을 만들어 칠면초를 보존하고 있다.

진정 서해바다 대산의 보물 칠면초!

가을에는 외국종 핑크뮬리보다 귀하디 귀한, 핑크빛 칠면초가 관광객들의 발길을 제대로 붙잡을 예정인데... 이제 우리가 지켜야할 갯벌과 소중한 대자연 속의 보물 칠면초를 이번 가을에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선물하는 것은 어떨까.

김효주 포토그래퍼/계명대학교 서양학과 졸/계명대학교 미술교육대학원 졸/김천 예술고등학교 실기강사/충남 예술고등학교 실기강사
김효주 포토그래퍼/계명대학교 서양학과 졸/계명대학교 미술교육대학원 졸/김천 예술고등학교 실기강사/충남 예술고등학교 실기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