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승재 도의원, 지방도 649호선 공사현장 찾아 지역현안 챙겨
상태바
장승재 도의원, 지방도 649호선 공사현장 찾아 지역현안 챙겨
  • 김석원 기자
  • 승인 2020.08.1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남도 종합건설사업소 관계자 동반 현장 주민불편 사항 해소 노력
지난 13일 장승재 도의원이 지방도 649호선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듣고 있다.
지난 13일 장승재 도의원이 지방도 649호선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듣고 있다.

 

장승재 도의원이 지난 13일 지역구인 서산시 인지면~부석면 신설도로인 지방도 649호선 공사 현장을 찾아 주민의 불편사항을 듣고 지역현안을 챙기는데 바쁜 하루를 보냈다.

장 의원은 충청남도 종합건설사업소 김응백 소장(기술서기관)과 감리단과 같이 인지면을 방문, 이경우 면장으로부터 지방도 649호선 관련해서 주민요구사항 및 불편사항을 듣고 공사현장을 돌아보았다.

현장에서 주민들은 인지중학교 앞 과속방지턱 설치, 서산농협RPC(미곡처리장)옆 부채도로 난간설치, 성재삼거리 건널목 횡단보도 및 과속방지턱 설치, 야당리 인접 포장도로 관련 보상 등을 요구하였다.

이에 도 종합건설사업소 김응택 소장은 야당리 인접 포장도로 관련 보상 문제를 제외하고 주민들의 요청한 의견을 반영하여 불편을 해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또 지방도 649호선 공사 관계자는 공사완료 기간이 내년 5월로 예정되어 있으나 주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올해 말까지 공사를 마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 의원은 지방도 649호선 공사현장에서 우선 되어야 하는 것은 인지중학교 학생과 농사를 짓는 주민들의 안전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현장을 찾아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 정책에 반영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