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고 습한 날씨에도 탄탄한 모공을 유지하는 방법
상태바
덥고 습한 날씨에도 탄탄한 모공을 유지하는 방법
  • 서산시대
  • 승인 2020.08.10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리의 뷰티레시피 24
사진=헤라
사진=헤라

여름철 더운 날씨 탓에 체온이 올라가면 우리 몸은 자연스레 모공을 열어 온도를 낮춘다. 이때 탄탄하게 케어하지 않으면 한 번 늘어난 모공은 매끈하게 돌아오기 힘들기 때문에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노폐물을 없애주는 꼼꼼한 클렌징

모공이 늘어나는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는 바로 모공 속 노폐물이다. 클렌징을 철저히 하지 않으면 메이크업 잔여물이 모공을 막아 트러블을 유발하며 꽉 막힌 모공에 피지가 쌓이면서 모공이 점차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따뜻한 물 또는 스팀 타올을 활용해 모공을 연 후 클렌징을 시작한다. 클렌징 시에는 풍성한 거품이 나는 제품 사용을 추천한다. 모공 관리의 중요한 포인트 중 하나가 피부 마찰을 최소화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세안 후에는 약간 시원하게 느껴지는 온도의 물로 마무리 하도록 한다. 너무 급격한 온도 차는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다.

#모공 케어 제품으로 소공녀 되기

매일 아침, 저녁 클렌징에 공들이되 주 2회 정도는 전문 모공관리 제품의 힘을 빌려 블랙헤드, 화이트헤드를 체계적으로 관리해준다. 케어 후에는 모공 축소 토너 또는 냉장 보관한 진정젤이나 마스크팩을 발라 노폐물이 빠져나간 모공을 조이는 효과를 준다.

실내에 있는 시간이 많은 편이라면 건조한 에어컨 바람으로 인해 모공 탄력이 떨어질 수 있어 더욱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하루 2L 이상의 물을 마셔 꾸준히 수분 섭취하는 것은 피부 관리의 기본. 피부에 건조함이 느껴질 때마다 미스트를 뿌려 틈틈이 수분을 공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EDITOR’S TIP) 모공을 감춰주는 매직 메이크업 스킬

사실 이미 넓어진 모공을 조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지만 여자의 가장 큰 무기, 메이크업 트릭을 이용하면 감쪽같이 '소공녀'로 거듭날 수 있다.

#피부결이 거칠다면?

모공케어 메이크업의 핵심은 '프라이머' 사용이다. 충분한 양의 프라이머를 얼굴에 도포하는데, 이때 내용물을 모공에 채운다는 느낌으로 피부에 둥글리듯 발라주는 게 포인트다. 너무 많은 프라이머를 사용해 겉도는 느낌이 든다면 스펀지로 쓸어내어 주면 된다. 프라이머는 촉촉한 타입의 제품을 추천한다. 브러시를 활용하면 소량 사용으로도 매끈한 피부 연출이 가능하다.

#과도한 피지가 고민이라면?

모공을 가렸지만 더위와 습기에 올라오는 피지가 걱정이라면 '노세범 파우더'가 제격이다. 노세범 파우더는 이름 그대로 피지를 잡아주는 기능이 있는 파우더를 가리킨다. 브러시를 사용해 피지 분비가 활발한 T존 부위를 가볍게 쓸어주면 메이크업 상태를 비교적 오랜 시간 유지할 수 있다.

박솔리 부티에디터
박솔리 부티에디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