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 추진
상태바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 추진
  • 최미향 기자
  • 승인 2020.07.2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이야기길 조성 목표, 다양한 콘텐츠, 명상프로그램까지
서산시는 지난 24일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 기본설계용역’성과보고회 장면
서산시는 지난 24일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 기본설계용역’성과보고회 장면

서산시에 최신트렌드가 반영된 이야기 있는 등산로가 2022년 조성될 전망이다.

시는 지난 24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시 관계자와 불교단체, 유관기관 등 16명의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 기본설계용역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은 가야산에 숨겨진 옛절터를 찾아 그 숨겨진 이야기를 배경으로 산행을 즐길 수 있는 등산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또, 가야산 관광벨트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옛절터의 삼국시대부터 근대까지 불교의 흥망성쇠를 함께한 숨겨진 이야기를 소개해 테마가 있는 등산로 조성을 목표로 한다.

용역사에 따르면 이야기길은 총연장 24.5km로 이 중 신설구간은 8.2km로 계획했다.

가야산의 23개의 대표적인 절터를 연결했으며, 중간 가마터 3개와 쉼터 3개소, 계곡 2개소를 경유하게 해 가야산의 숨겨진 다양한 경관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노선을 계획했다.

노약자와 등산이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옛절터 4개를 잇는 주제별 코스도 계획해 인근 주차장에서부터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가야산에 얽힌 불교이야기, 백제부흥운동 이야기, 민간전래 설화 등의 역사를 재미있게 풀어내 탐방객들이 경로별 이야기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도 접목한다.

특히, 주요 절터를 말끔히 정비해 색다른 명상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과 분위기를 조성하고, 쉼표 모양을 시설물 디자인에 접목해 이야기길 핵심 가치인 ‘쉼’의 감성을 더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는 운치가 있는 계곡과 골마다 자생하는 상사화 군락지, 바위절벽 위 탁 트인 경관 등 가야산의 매력을 제공할 계획이다.

민간 주도의 명상 프로그램을 운영해 가족 단위, 단체 방문객들에게 명상체험 등 감성적 활동도 추가한다.

맹정호 시장은 “숲과 바다와 같은 비대면 여행지가 선호 받는 지금, 가야산의 숨은 보물인 옛절터를 이어주는 이야기길은 포스트코로나를 헤쳐나갈 서산시의 대표적인 관광지가 될 것”이라며,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가야산 옛절터 이야기길 조성사업은 맹정호 서산시장의 공약사항으로 가야산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최신 관광트렌드를 반영한, 후손에게 물려줄 중요한 자산으로 2022년을 조성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